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외교

통일부 "北에 개성공단 재가동 촉구 서한 구두로 전달"

"'코로나' 대북 지원? 남북간 협력 필요하단 입장"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2020-02-14 10:11 송고
통일부 전경(자료사진).© 뉴스1

통일부는 지난 12일 북측에 개성공단 재가동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긴 개성공단기업협회의 서한 내용을 구두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14일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12일 남북연락사무소 채널을 통해 개성공단기업인 대북 서한의 취지와 내용을 구두로 설명하였다"며 "다만 북측이 서한 접수 여부에 대해 아직까지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은 상태"라고 말했다. 

조 부대변인은 '팩스선을 이용한 전달보다 구두로 전한 이유가 있는가'라는 취지의 질문에는 "북측이 서한 접수 여부에 대해 아직까지 명확한 입장을 표명하지 않음에 따라 구두로 설명한 것으로 이해해 달라"고 말했다. 

앞서 남북은 지난달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치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잠정 폐쇄하고, '서울-평양'간 직통 전화 및 팩스선을 이용해 업무 중이다. 

또한 통일부는 신종 코로나와 관련, 정부가 조만간 남북 간 방역협력을 북측에 우선 제의할 가능성에 대해선 "정부는 감염병 전파 차단 및 대응을 위한 남북 간 협력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며 "현재는 우리 측 발생 현황, 북측 동향 및 민간 등 각계의 입장을 종합적으로 고려하고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조 부대변인은 민간 차원의 지원에 대한 정부의 승인 여부에 대해선 "정부는 기본적으로 감염병 전파 차단 및 대응을 위한 남북 간 협력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거듭 강조한 뒤 "현재 민간단체에서 접촉이나 방북신청이 있었는지의 여부에 대해서는 확인해 드릴 만한 내용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조 부대변인은 민간 차원의 지원에 대한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는 "아직 공식적으로 신청이 들어오지 않은 상황이어서 관련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조 부대변인은 국제기구를 통한 지원 계획 검토에 대해서도 "우리 측 발생 현황, 북측 동향 등 각계 여러 의견 동향을 계속 고려하고 있고 지켜보고 있는 단계"라며 "아직 그것에 대해 구체적으로 말할 내용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 조 부대변인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인 광명성절(2월16일)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데 대해선 "정주년(0 또는 5로 꺾어지는 해)이 아니고 여러 동향을 감안해 예년 수준으로 행사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며 "관련 동향을 계속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freshness410@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