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일반동향

가스공사 비정규직 노조, 사장실 점거 해제…노사 협의하기로

노사전문가협의회 통해 논의 진행 합의

(세종=뉴스1) 한종수 기자 | 2020-02-12 21:45 송고 | 2020-02-12 21:49 최종수정
한국가스공사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청와대 앞에서 직적고용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뉴스1DB
 
한국가스공사 비정규직 노조가 사장실 점거를 해제하고 사측과 협의를 통해 해결책을 모색하기로 했다.

이들은 정규직 직접고용과 정년 65세 보장을 요구하며 사장실을 점거해 왔다.

12일 가스공사에 따르면 채희봉 사장은 이날 비정규직 노조와 정규직 전환 관련 공식 협의기구인 '노사전문가협의회'를 통해 상호 성실히 협의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비정규직 노조는 이날부터 가스공사 사장실 점거를 해제하고 정당성 없는 유사 상황의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재발 시에는 민·형사상 책임을 지기로 했다고 공사 측은 밝혔다.

공사 관계자는 "노사는 앞으로 제반 법령 준수 및 상호 권리 존중을 토대로 협의에 임하는 한편, 대화와 타협을 통해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이 반영된 대안을 수립하는 데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가스공사의 미화·시설관리 등을 담당하는 용역회사 소속 근로자 1200여명을 대표하는 비정규직 노조는 사측에 전원 직접고용과 정년 65세 보장을 요구하며 지난달 28일 파업에 돌입했다.

이후 채희봉 사장이 정부 지침을 준수하며 집중 협의할 것을 약속하면서 이튿날 파업을 잠정 중단했지만 사측이 직고용시 공개경쟁채용과 정년 60세 원칙을 고수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다시 파업에 돌입했다.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우리가 요구하는 해고자 없는 전환채용, 정년보장 직접 고용 안은 정부지침을 바탕으로 작성한 것"이라며 "공사는 공공기관 책무를 다하고 비정규직을 즉각 직접 고용하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채희봉 사장은 "정부 가이드라인을 준수하며 대화를 통해 정규직 전환에 적극 노력하겠지만,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히 대응하겠다"고 맞섰다.


jepo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