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박지원 "황교안 뼛속까지 5·18 부정…50원 라면국물 누가 믿냐"

"대통령 후보 바라보는 분이 있을 수 없는 일"
"유승민, 1대1 통합 요구한 듯"·"이정현 불출마, 이낙연도 이득'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2020-02-11 08:54 송고 | 2020-02-11 10:19 최종수정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 News1 이종덕 기자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11일 역사인식 논란에 빠진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 "근본적인 정신상태를 의심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서 전날 '1980년 무슨 사태'라는 표현으로 구설수에 오른 황 대표에 대해 "뼛속까지 5.18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어떻게 제1야당 대표가, 특히 종로로 해서 총선을 나가고 대통령 후보를 바라본다는 분이 있을 수 있는 일인가"라고 했다. 

그는 "5.18 자체를 입에 올리기 싫으니 그런 사태 이렇게 이야기하는 것"이라며 "그리고 50원 싸가지고 와서 라면국물 사먹었다는데 그걸 누가 믿나"고 비판했다.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이 한국당과 신설합당을 추진하고 불출마를 선언한 것에 대해서는 "보수대통합을 위해 필요한 조치였다"며 "유 대표가 불출마 선언을 하면서 지분이나 어떤 것도 요구하지 않겠다는데 꼭 그러하진 않은 것 같다"고 주장했다. 

그는 "흡수통합이 아니라 1대1 통합을 함으로써 여러 지분과 당내 인사를 요구할 것"이라며 "그러니까 지금 현재도 황교안 대표와 유승민 의원의 만남이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아이러니하게도 손학규 대표가 비난을 받으면서도 바른미래당을 지켜줬기 때문에 유 의원이 탈당을 했고, 바른미래당이 한국당으로 가지 않았다"며 "안철수 대표에게도 넘겼다면 보수중도 정당으로 바른미래당을 바친 꼴이 됐을 것이다. 결과적으로 손학규 대표는 바른미래당을 잘 지켰다"고 했다.

이정현 무소속 의원의 종로 불출마에 대해 "황교안 대표도 득이 되지만 이낙연 전 국무총리도 득이 되는 것"이라며 "종로에도 호남 출신이 많다. 이정현 대표가 비록 보수지만 상당한 호남표를 지지할 수 있는데 비켜주면 이 전 총리도 이득이다. 두 후보의 득실을 따지면 똑같다"고 진단했다.


jy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