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미스터트롯' 김호중, 장민호에 승리…영탁 '새로운 진' 됐다(종합)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0-02-07 00:32 송고
TV조선 '미스터트롯' 캡처 © 뉴스1
'미스터트롯' 김호중이 장민호를 이겼다.

6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에서는 쟁쟁한 실력의 가수들이 1 대 1 데스매치를 벌였다. 김호중은 장민호와의 대결에서 승리를 거뒀다. 지난 방송에서 '막걸리 한 잔'을 열창했던 영탁은 새로운 진에 호명됐다.

이날 드디어 '본선 1차전 진' 장민호와 '예선 진' 김호중의 대결이 공개됐다. 장민호는 앞서 김호중을 대결 상대로 지목했었다. 김호중은 "처음에는 정말 착잡했다. '어떻게 해야 해' 이 생각이 제일 먼저 들었다"고 털어놨다. 장민호는 "진짜 제대로 된 명승부 한번 해보고 싶었다"고 그를 고른 이유를 밝혔다.

진 대 진, 미리 보는 결승전이었다. 빅매치가 성사되자 모두의 이목이 집중됐다. 장민호는 "진의 왕관 더는 너한테 없을 거야"라며 기싸움을 벌였다. 김호중은 "음악하신 세월이 제 나이와 얼추 비슷하시더라. 제가 오늘 한번 흑역사를 만들어 드리겠다"고 받아쳤다.

장민호는 김정호의 '님'을 선곡, "현역 트로트 가수의 진면목을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는 무대에서 구슬픈 감정을 드러내며 진정한 소리를 보여줬다. 마지막까지 몰입하는 모습에 환호성이 쏟아졌다.

김호중은 감기로 최악의 컨디션이었다. 공연 직전 이비인후과를 찾은 그는 급한대로 호흡기 치료를 받았다. 김호중은 "제가 음악 하면서 이런 목으로 노래하는 건 처음이다. 과연 노래 할 수 있을까 이 생각밖에 안 든다"며 걱정했다.

강승모의 '무정부르스'를 경연곡으로 택한 김호중은 그럼에도 천상의 목소리를 냈다. 애절한 표현력과 엄청난 성량으로 좌중을 압도하기도. 마스터들은 "나는 가수다 같다", "결승전이다", "목 안 좋은 사람 맞냐"며 감탄했다.

우열을 가릴 수 없는 최고의 무대에 마스터들의 고민이 깊어졌다. 조영수는 "두 분 다 빈틈이 없었다. 거의 결승전이었다. 누가 이겨도 이견이 없을 것 같다"고 했다. 장윤정 역시 두 가수의 실력을 극찬했다.

박빙의 대결, 그 결과는 김호중의 승리였다. 7 대 4로 3표 차이였다. 무대에서 내려온 장민호는 "재밌었어. 축하해. 이런 게 또 경연이지"라며 쿨하게 패배를 받아들였다.
TV조선 '미스터트롯' 캡처 © 뉴스1
하지만 장민호는 기적 같이 부활했다. 관객 투표 1위를 차지한 것. 이밖에도 류지광, 김수찬, 남승민, 안성훈이 마스터들이 뽑은 추가 합격자에 이름을 올렸다.

방송 말미 공개된 진은 영탁이었다. 그는 깜짝 놀란 채로 왕관을 썼다. 새로운 진이 된 영탁은 "사실 진을 마음 속에 둔 적이 없다. 앞으로도 계속 좋은 무대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1 대 1 데스매치가 마무리된 가운데 본선 3차 진출자 20인의 치열한 대결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미스터트롯'은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