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배종옥·신혜선, 모녀가 밝혀낼 '결백'…극장가도 밝힐까(종합)

[N현장]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20-02-06 12:24 송고
배우 배종옥과 신혜선(오른쪽)이 6일 오전 서울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결백’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화 ‘결백’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 분)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 분)이 추시장(허준호 분)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이다. 2020.2.6/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영화 '결백'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얼어붙은 극장가를 따뜻하게 녹일 수 있을까. 엄마의 결백함을 밝혀내기 위해 나선 딸의 분투기를 그린 '결백'이 흥행에 도전한다. 

6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CGV에서 진행된 영화 '결백'(감독 박상현)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신혜선과 배종옥, 홍경, 태항호와 박상현 감독이 참석했다. 또한 영화 속 또 다른 주역 허준호가 아프리카 모로코에서 직접 전화연결로 인사를 전해 영화에 대한 애정을 보여주기도 했다.

'결백'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농약 마걸리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치매 환자인 엄마 화자(배종옥 분)가 지목되고, 변호사인 딸 정인(신혜선 분)이 화자의 변호를 맡게 되면서 벌어진 일을 그린 영화다.

신혜선이 대형 로펌 에이스 변호사 안정인 역을 맡았다. 안정인은 오랫동안 집을 등지고 살았지만 엄마 화자가 아빠를 죽인 살인 용의자로 지목되자 그의 결백을 밝히기로 결심한다.

배종옥은 극중 기억을 잃고 살인 용의자가 된 엄마 채화자 역을 맡았다. 또 허준호가 현 대천시장이자 차기 도지사 유력 후보인 추인회 역을, 홍경이 자폐성 장애가 있는 정인의 남동생 안정수 역을 맡았다.

이날 박상현 감독은 이번 영화에 대해 이 작품이 실제 사건을 모티브로 했다면서 "신문 기사로 접했는데 영화보다 재밌더라. 영화에서 관계를 다룬 내용은 기사와 다르다. 다만 그 사건을 그걸 녹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우 신혜선과 배종옥(오른쪽)이 6일 오전 서울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결백’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환하게 웃고 있다. 영화 ‘결백’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 분)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 분)이 추시장(허준호 분)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이다. 2020.2.6/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배우 배종옥이 6일 오전 서울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결백’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영화 ‘결백’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 분)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 분)이 추시장(허준호 분)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이다. 2020.2.6/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배우 신혜선이 6일 오전 서울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결백’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진행자의 질문을 듣고 있다. 영화 ‘결백’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 분)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 분)이 추시장(허준호 분)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이다. 2020.2.6/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배우들은 하나같이 재밌는 시나리오 때문에 영화를 택했다고 했다.

신혜선은 "처음부터 끝까지 단숨에 읽었다. 한 가지 말씀드리자면 내가 다른 촬영 중이었는데 저희 아버지가 식탁 위에 올려두고 나간 시나리오를 읽었다. 집에 오니까 아버지가 '이거 너 하면 안 되겠느냐'고 강력 추천해서 한 번 더 확신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배종옥 역시 "시나리오가 너무 재밌었다. 받자마자 앉은 자리에서 다 읽었다"면서 "시골은 몇대가 한동네에 산다. 대대로 이어오면서 서로의 원한, 풀리지 않는 갈등이 있어서 할머니 할아버지 사이에 이런 사건이 있겠다 생각했을쯤 시나리오를 받았다"고 했다.

배종옥은 극중 시골 노인으로 과감한 분장을 감행했다. 그는 "(시나리오가 너무 좋아서)메이크업으로 할머니 이미지를 만드는 것에 대해 물을 때 하나도 문제가 되지 않았다"며 "이야기의 힘이 있고 굉장히 재밌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또 다른 주역인 허준호의 캐스팅은 쉽지 않았다. 박 감독은 허준호가 악역을 많이 해 이번 역할을 선택할 때도 망설였다면서 "시나리오 안에서 극에 중심이 되는 인물인데 선배님을 생각하면 존재만으로 카리스마가 뿜어나오는 느낌이다. 시나리오 쓸 떄부터 허준호 선배님이 해주면 좋겠다 마음을 먹었다"고 말했다.

이어 "선배님이 물리적 상황, 스케줄의 제약이 있었다. 선배님에게 삼고초려하며 부탁했고, 선배님도 (배)종옥 선배님과 캐스팅 된 배우들의 앙상블을 보고 마지막에 끝까지 스케줄 조절해서 합류하게 됐다"고 알렸다.
박상현 감독이 6일 오전 서울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결백’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진행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영화 ‘결백’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 분)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 분)이 추시장(허준호 분)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이다. 2020.2.6/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배우 태항호가 6일 오전 서울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결백’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진행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영화 ‘결백’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 분)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 분)이 추시장(허준호 분)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이다. 2020.2.6/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배우 홍경이 6일 오전 서울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결백’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진행자의 질문을 듣고 있다. 영화 ‘결백’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 분)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 분)이 추시장(허준호 분)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이다. 2020.2.6/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박상현 감독은 극중 엄마를 변호하는 에이스 변호사 역을 맡은 신혜선의 캐스팅에 만족한다면서 "신혜선은 딕션이 좋은 것으로 유명한 것을 알고 있었다. '딕션 요정'이라고 부르는 걸 많이 들었다"라고 자부했다.  

이어 MC 박경림은 신혜선이 시상식 사회를 본 것에 대해 언급했고 신혜선은 "대본이 있었다"면서 겸손함을 표했다.

신혜선은 OCN 드라마 '비밀의 숲'에서도 검사 영은수 역을 한 바 있다. 그는 또 한 번 법조인을 맡은 것에 대해 "같은 사람이어서 그런지 결이 비슷한 느낌이 있었다. 디테일은 다르지만, 영은수의 상위 버전이다. 영은수가 큰다면 이런 느낌일까 하는 느낌이었다"고 생각을 밝혔다.

이어 "감독님이 '비밀의 숲'을 보시고 캐스팅 한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신혜선은 '검사외전'에서 조연으로 이름을 알렸지만, 현재 주연 배우까지 하게 된 것에 대해 "작은 역할이라고 책임감이 없어지는 건 아니지만, 책임 질 양이 많아서 부담감이 많아지는 건 사실"이라며 "분량이 적은 것을 할 때 보다 조금씩 자아성찰이 많아지는 경험을 하고 있다. 욕심도 많아지고, 부족함도 더 많이 느껴지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런 신혜선에게 의지가 됐던 것은 배종옥이었다. 그는 선배 배종옥을 믿고 가면 되겠다고 생각했다며 "'결백' 영화처럼 다들(선배님들) 서로 자기 혼자만의 치열함을 가지고 촬영을 하시더라. 나는 나의 부족함을 너무 느꼈고 저도 너무 많이 배웠다. 나는 너무 부족하다는 걸 느끼는 현장이었다"고 말했다.

신혜선은 배종옥의 첫인상이 주는 '쿨'함에 대해 밝히기도 했다. 그는 "배종옥 선배님이 너무 '쿨'해서 언니 같이 느껴졌는데 선배님이라고 호칭을 할지 나도 쿨하게 언니라고 불러볼까 고민을 많이 했다"며  "아무래도 엄마 역할을 하시다 보니까 언니보다 선배님이 낫겠다 싶어서 스스로 혼자 선배님이라고 부르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배우 배종옥과 신혜선(오른쪽)이 6일 오전 서울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결백’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화 ‘결백’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 분)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 분)이 추시장(허준호 분)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이다. 2020.2.6/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방송인 박경림(왼쪽부터), 배우 신혜선, 배종옥, 홍경, 태항호, 박상현 감독이 6일 오전 서울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결백’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선서를 하고 있다. 영화 ‘결백’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벌어진 막걸리 농약 살인사건, 기억을 잃은 채 살인사건의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 분)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 분)이 추시장(허준호 분)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쳐가는 무죄 입증 추적극이다. 2020.2.6/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태항호와 홍경은 신혜선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홍경은 원래부터 신혜선의 팬이었다면서 "혜선 누나의 팬이라고 했는데 끝까지 안 믿더라"며 "혜선 누나와 함께 하는 게 좋았다. 눈 보고 누나가 하는 대사를 들으면 자연스럽게 빨려들어간다"고 했다.

태항호는 촬영 기간 중 술자리를 만들었는데 다음날 시상식이 있어 못 먹는다고 했으면서도 신혜선이 술자리에 참석했던 일화를 밝혔다. 그는 "술만 마시면 된다고 하면서 와서 앉아있더라. 그런데 나중에는 치킨 한 마리에 피자 반판을 혼자 다 먹었다. 술에 취해서. 그렇지만 다음날 보니 너무나 완벽한 모습이었다"면서 "그때 혜선씨의 털털함에 많이 감동했다"고 해 웃음을 줬다.

이에 배종옥 역시 이야기를 보탰다. 그는 "혜선씨는 입이 심심한 걸 못 참는다. 현장에서 늘 뭔가를 먹고 있다. 그때 다음 작품 때문에 살을 빼야한다는데 그런데도 촬영 중에 뭘 오물모물 먹는다. '네 선배님 이거 열량 없는 거예요' 하면서 먹더라. 그래도 살은 빠지더라"고 말했다.

신혜선은 "껌과 방울 토마토를 열심히 먹었다. 너무 창피한 게 한 번 입에 들어가면 멈추질 못 하겠더라"며 "선배님이 보실 때마다 제가 뭔가를 먹고 있었다. 그게 너무 창피했다"고 해 웃음을 줬다.

신혜선과 배종옥은 모녀 호흡의 보여줄 예정이다. 감독과 배우들은 이 영화가 기존 영화와 다르게 여성들의 시점을 담고 있다고 자부했다.  

박상현 감독은 "엄마와 딸, 모녀의 이야기를 다루면서 딸이 엄마의 결백을 입증하는 과정에서 엄마라는 여자, 엄마라는 사람의 알지 못하는 가슴 아픈 이야기, 비밀이 될 수 있는 이야기를 풀어가는 점에서 (다른 영화와)차별점을 줬다"고 영화의 차별점을 설명했다.

배종옥 역시 "오랫동안 남자 중심의 영화가 주류였다. 저희 작품은 여성의 감수성, 여자가 이끌어가는 섬세함이 잘 표현된 작품이다. 색다른 작품을 감상하고 싶으시면 저희 작품을 선택해달라"고 말했다.

영화의 또 다른 주인공 허준호는 현재 영화 촬영으로 해외 체류 중이라 불참했다. 그는 행사의 초반 전화연결을 통해 현재 영화 촬영으로 모로코에 체류 중이라면서 "모두 다 어려운 시기에 다 많이 모여주셔서 감사하다. 출연진, 감독님, 모든 분들, 기자님들 한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시라"고 밝히며 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결백'은 오는 3월 5일 개봉한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