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욱토크' 정관스님, 외국 스태프들에게 '샤론 스톤'으로…"뿌듯한 별명"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2020-02-05 22:16 송고
SBS'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 뉴스1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 정관스님이 '샤론 스톤'이라는 별명이 불리게 된 이유를 밝혔다.

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이하 '욱토크')에서는 사찰음식의 대가 정관스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다큐멘터리 '셰프의 테이블 3'를 통해 세계적으로 이름을 알린 정관스님은 함께 촬영했던 외국 스태프들에게 '샤론 스톤'으로 불린다고 소개됐다.

이에 정관스님은 "제가 보기에 섹시하죠?"라고 너스레를 떨며 유쾌한 분위기를 더했다. 이어 정관스님은 "만능 아티스트라는 뜻으로 그렇게 이름을 지어줬는데 뿌듯했다"며 별명의 진짜 뜻을 밝혔다.

한편 SBS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