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강형욱 "아이 키우기도 힘든데 정치 안한다"

"한국당 정식 영입 제안 아냐…그런 연락 많이 온다"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2020-02-05 08:50 송고
동물훈련사 강형욱이 17일 강원도 강릉시 경포호수광장에서 열린 '경포 썸머댕댕런'에 참석해 세미나를 하고 있다. 2019.8.17/뉴스1 © News1 서근영 기자

스타 반려견 훈련사로 이른바 '개통령'이라고 불리는 강형욱 훈련사가 자유한국당 영입 제안과 관련해 "아이 키우기도 힘든데 정치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4·15 총선을 앞두고 반려동물 정책자문단장에 강 훈련사를 영입하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 훈련사는 5일 뉴스1과 통화에서 "정식으로 영입 제안을 받은 것이 아니며 그런 연락은 많이 온다"며 "어느 당이든 상관없이 정치는 안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정치를 직접 하지는 않지만 개, 고양이를 축산법상 가축에서 제외해 식용이 금지됐으면 좋겠다"며 "그러면 (동물복지와 관련한) 많은 것들이 좋아지고 발전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해피펫] 해피펫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에서 동물 건강, 교육 등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news1-1004@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