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 "황교안 출마지역 '뜨거운 아이스커피' 찾기 놀림 받아"

"마구잡이 쳐내기 공천에만 주력하는 마이너스 전략만 세워"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2020-01-31 10:54 송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 30일 "우리당은 당 대표 출마지를 두고 말도 되지 않는 '될만한 험지'를 찾으면서 민주당 의원으로부터 뜨거운 아이스 커피라는 놀림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수도권 각지로부터 야당 대표를 두고 서로 자기 지역으로 오라는 비아냥을 받는 수모를 당하고 있다"며 이렇게 전했다.

그는 "민주당은 정치부패로 9년간 묶여 있던 이광재 전 강원도지사까지 사면하면서 공동선대 위원장으로 임명했다"며 "하지만 (한국당은) 전직 당 대표를 음해하고 헐뜯기에 바쁘다. 마구잡이 쳐내기 공천에만 주력하는 마이너스 전략만 세우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또 공천관리위원회에 전권을 주었다고 하다가 최고위에서 견제하겠다고 하는 등 공천을 줘도 되기 어려운 밥그릇 싸움에만 골몰하면서 유승민당에 놀아나는 소통합에만 골몰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제부터라도 서로 헐뜯는 공천은 그만하고 플러스 공천에 주력하라"며 "후보자들이 갈팡질팡하며 당보다는 각개전투로 살아남는 전략을 세울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경쟁력 있는 인물을 중심으로 이기는 공천을 하라"며 "스타일리스트 공천은 참패로 가는 지름길"이라고 했다.


jr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