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경력단절 뒤 취업성공했지만' 여성 30% "다시 그만둘 것"

서울시 조사…현재 일자리에 대한 불만 때문

(서울=뉴스1) 이헌일 기자 | 2020-01-31 06:00 송고
서울시 경력단절 여성의 재취업 만족도 및 요인조사 연구결과.(서울시 제공) © 뉴스1

경력단절을 극복하고 재취업에 성공한 서울 여성 10명 중 3명은 1년 안에 일을 그만둘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와 서울시여성능력개발원은 시에 거주하는 30~54세 여성 중 경력단절 경험이 있는 취업여성 101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서울시 경력단절 여성의 재취업 만족도 및 요인조사 연구' 결과를 31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응답자 중 30.5%는 현재 일자리를 앞으로 1년 안에 그만두겠다고 답했다. 

회사를 그만두는 이유로는 '직장이나 직무가 전망이 없어서'(16%), '근무조건 또는 작업환경이 나빠서'(15.7%)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일자리가 좋은 일자리가 아니라고 느낀다는 의미다.

이어 이직(11.2%), 계약기간 만료(8.3%), 결혼·임신·출산(7.7%) 순이었다. 

재취업을 위해 구직활동을 할 때 가장 어려웠던 점으로는 '경력단절에 따른 일 공백'(16.1%)이 첫 손에 꼽혔다. 이어 '수입이나 보수가 맞지 않아서'(14.5%), '연령차별'(12.9%), '학력, 자격증 등 요구조건이 맞지 않아서'(10.9%) 등 응답이 나왔다.

경력단절 기간은 평균 4.2년이었다. 구간별로는 2년 미만이 48.1%로 가장 많았고, 2~5년 미만 22.9%, 5~10년 미만 14.7%였다. 10년 이상도 14.1%를 차지했다.

현재 일자리와 과거 일자리가 밀접한 정도를 묻는 질문엔 60.9%가 밀접하다고 응답했다. 또 현재 일자리 입사 시 과거 일한 경력을 인정받은 비율은 48.1%로 절반에 못미쳤다.

여성경제활동을 위해 시에 바라는 정책으로는 '연령차별 금지정책'(16.6%)이 꼽혔다. 이밖에 '비정규직 처우 및 근로조건 개선', '돌봄노동 임금 현실화', '노동권이 보장되는 시간제일자리' 등 응답이 나왔다.


hone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