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진중권 "임종석, 언론플레이로 지지자들 선동하지 마라"

"文정부가 임명한 검찰총장임을 잊지 마라"
"檢 검증을 결백 증명 기회로 삼아라"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2020-01-30 08:23 송고 | 2020-01-30 09:11 최종수정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 News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30일 검찰 출석을 앞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항해 "검찰의 철저한 검증을 자신의 결백을 증명하는 기회로 삼아라"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제가 임종석이라면, 제게 아무 죄가 없다면 검찰의 소환에 기꺼이 응했을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진 전 교수는 "기회의 평등함, 과정의 공정함, 결과의 정의로움을 표방하며 집권한 정부의 공직자라면, 법을 밟고 설 것이 아니라 자기들을 뽑아준 유권자들과 똑같이 법 아래로 내려와야 한다"며 "서민들이 검찰의 소환에 불응한다는 것은 아예 꿈도 못 꿀 일"이라고 비판했다.

또 임 전 실장이 공직자라면 누구보다 성실하게 법 집행에 협조해야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검찰은 문재인 정부의 검찰이고, 그 수장은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한 총장이라는 점을 잊지 말라"고 했다.

아울러 "언론 플레이로 여론을 조작하고 지지자들 선동하지 마라. 국민은 정치인이 적당히 부패했다는 것도 때로는 해서는 안 될 일을 해야 한다는 것도 안다"면서 "속이려 하지 말고 언제 어디서나 최선의 방책은 정직이다"고 지적했다.

검찰은 임 전 실장에 대한 소환 조사 시기를 조율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청와대가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송철호 더불어민주당 울산시장 후보의 당내 경선 승리를 위해 경쟁 후보를 매수하려 했다는 의혹에 임 전 실장이 관여했다고 의심하고 있다.


m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