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황정민x이정재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크랭크업…범죄 액션 기대↑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0-01-30 07:54 송고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현장 스틸 © 뉴스1

독보적 범죄 액션 드라마 탄생을 예고하는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4개월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하고 크랭크업 했다.

지난 23일 크랭크업한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추격과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한 남자의 사투를 그린 범죄 액션 드라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황정민, 이정재, 박정민에 이르기까지 연기 신들의 앙상블이 기대되는 캐스팅으로 제작 단계부터 관심을 모았던 작품. 특히 영화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한국, 태국 등 글로벌 로케이션으로 촬영을 진행해 웰메이드 범죄 액션 영화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연출을 맡은 홍원찬 감독은 지난 2015년 장편 연출 데뷔작 '오피스'로 칸 국제 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공식에 초청된 것은 물론, 황금 카메라상 후보에도 오른 바 있는 촉망 받는 신예감독이다.

영화 '추격자' '황해' '내가 살인범이다' 등의 작품의 각색가로도 활약하며 충무로에서 이야기를 제대로 풀어낼 줄 아는 이야기꾼으로 명성이 높기도 하다. 더불어 전 세계 관객들을 사로잡고 있는 '기생충'의 촬영 감독인 홍경표 감독이 촬영을 맡아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에서 선보일 새로운 미장센과 스타일리시한 액션 촬영에 대해서도 기대감을 갖게한다. 배우들의 완벽한 연기 호흡과 웰메이드 영화를 선보여왔던 제작진이 뭉쳐 완성한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범죄 액션 드라마의 새로운 지평을 열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크랭크업을 맞아 홍원찬 감독은 "오랜 기간 진행된 해외 촬영에 강도 높은 액션신까지 어려운 점이 많은 현장이었는데 배우들의 높은 열정으로 무사히 촬영을 마무리할 수 있었다. 앞으로 후반 작업에 공을 들여 2020년에 관객들과 만날 준비를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인남 역을 맡은 황정민은 "홍원찬 감독과 홍경표 촬영감독을 필두로 모든 스태프들과 배우들에게 어려웠던 해외 촬영이었는데 사고 없이 안전하게 촬영을 마칠 수 있어서 정말 다행이다. 고생한 스태프들에게 박수를 쳐주고 싶다"고 밝혔다.

레이 역의 이정재는 "많은 양의 액션 장면을 소화했는데 무사히 마칠 수 있어서 다행이고 기쁘다. 능력 있는 스태프들 덕분에 수려하고 파워풀한 영화가 나올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인생을 건 마지막 미션을 수행하는 한 사람, 그리고 이를 쫓는 한 사람, 이를 숙명처럼 도와주게 되는 한 사람이 낯선 해외에서 만나 벌이는 사투를 담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후반 작업을 마무리하고 올해 개봉 예정이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