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사풀인풀' 나영희, 아들 진호은 '극단적 죽음' 알고 의사자 증서 버렸다

(서울=뉴스1) 이승진 기자 | 2020-01-26 20:57 송고
/화면캡처=KBS 2TV '사풀인풀'© 뉴스1
'사풀인풀' 나영희가 진호은이 극단적 선택을 한 사실에 대해 알게 되면서 의사자 증서를 내다버렸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 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극본 배유미/연출 한준서)에서는 홍유라(나영희 분)가 아들 구준겸(진호은 분)의 죽음에 얽힌 사실을 알게 되면서 혼란스러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청아는 홍유라를 만난 후 구준휘(김재영 분)와 마주했다. 김청아는 "나 구준휘씨 집에 갔다오는 길이다. 어머니가 아셨다. 편지를 갖고 계셨다. 준겸(진호은 분)이가 구준휘씨한테 보낸 편지. 어머니한테 가봐라. 얼른 가서 곁에 있어드려라. 꼭 붙어있어라 어머니 옆에"라며 오열했다.

그 시각 홍유라는 구준겸의 의사자 증서를 내다버리고 들어왔고 집에 돌아온 구준휘와 마주쳤다. 홍유라는 "술 마셨냐. 꿀물 타주겠다"며 부엌으로 들어가 꿀물을 타기 시작했다.

홍유라는 구준겸이 "뺑소니 쳤어 엄마"라고 말했던 기억과 "의로운 죽음은 없다"는 구준휘의 말을 떠올리며 혼란스러워했다. 하지만 구준휘 앞에서 짐짓 괜찮은 척 일관했고 구준휘는 그런 모친을 걱정했다.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