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나혼자산다' 노브레인 이성우, 母에 미안한 마음…"고생 많이 하셨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0-01-25 00:00 송고 | 2020-01-25 00:03 최종수정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노브레인 이성우가 어머니에게 미안해 했다.

이성우는 2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부모님이 있는 고향 마산을 찾았다.

이날 이성우는 부모님, 이모님들과 노래방을 함께 갔다. 어머니는 '봄날을 간다'를 열창했고, 이를 본 이성우의 마음이 복잡해졌다. 어머니의 이야기인가 싶었기 때문.

이성우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종갓집 며느리인 어머니가 고생을 엄청 많이 하셨다"고 털어놨다. 

그는 "희생만 하면서 살다 오셔서 예전에 그것 때문에 한번 화를 냈었다. 사과를 깎고 남은 꼭지를 막 드시더라. 우리가 돈이 없냐, 그만해라, 구질구질하다 막 화를 냈다"면서 "갑자기 몇 주 전 사과를 깎다가 그 생각이 나서 엄마에게 미안하더라"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성우는 "화를 내지 말고 좋게 말할 걸 죄송한 마음이 들었다"며 "부모님들이 이제 자신들의 인생을 행복하게 사셨으면 좋겠다"고 밝혀 눈길을 모았다.


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