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장지연 언급 논란'에 강용석 "강연서 분위기 전환용으로 잠깐"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0-01-22 10:18 송고 | 2020-01-22 10:39 최종수정

가로세로연구소의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MBC 기자/뉴스1 © News1
가수 김건모의 아내 장지연에 대한 언급으로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의 대구 오프라인 강연과 관련, 강용석 변호사가 이 부분에 대해 방송에서 간접적으로 이야기했다.  

가세연의 강용석 변호사는 22일 오전 '인싸뉴스' 코너 라이브 방송을 통해 "오늘 아침에 보니 (실시간) 검색어도 그렇고 저희(가세연) 관련한 뉴스가 아주 '핫'한 것 같다"며 "뉴스를 쫓아가는게 아니라 이제는 뉴스를 만드는 것 같다. 특히 연예뉴스 분야는 우리가 계속 뉴스를 만든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대구강연회에서 정치 선거 외교 온갖 이야기들을 했는데, 하드코어 뉴스들 사이 잠깐 분위기 전환을 위해 했던 이야기들이 핫하게 달구고 있으니"라며 "그날 나온 (다른)이야기가 다 뉴스화되면 정말 시끄러워질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날 강연에 오신 분들은 느끼셨을 것이다. 한 마디 할 때마다 분위기가 술렁였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1일 텐아시아는 가세연 측이 지난 18일 대구에서 진행한 한 강연회에서 김건모의 아내인 장지연에 대해 언급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김용호 전 연예부 기자가 이 자리에서 장지연을 연상하게 한 뒤 "예전에 배우 A씨와 사귀었고 동거했다"며 "지금 그 여성은 다른 남성과 결혼을 한다고 뉴스에 나오는데, 업계에 취재해보니 유명하더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한 가세연의 김세의 전 MBC 기자는 이날 강연회에 참석한 청중에 "이건 보안 유지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김건모 측은 22일 뉴스1에 "그 강연에서 그런 말을 했는지 증거를 찾고 있다"며 "공개석상에서 확인되지 않은 이야기를 한 것이 맞다면 강력하게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건모와 장지연은 지난해 5월 지인의 소개로 처음 만난 뒤 사랑을 키웠고, 지난해 10월 말 혼인신고를 했다.


ich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