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아내의 맛' 함소원 부부, 결국 갈등 폭발…진화, 가출 감행

[N컷]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0-01-20 13:44 송고
TV CHOSUN '아내의 맛' © 뉴스1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부부가 또 한 번 살벌한 분위기에 휩싸이는 모습을 보인다.

오는 21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서는 중국 파파의 환갑잔치 후 한국에 돌아온 함소원 진화 부부의 갈등 상황이 그려진다.

최근 녹화에서 진화와 갈등을 보이던 함소원은 계속되는 말다툼 끝에 잔뜩 화가 난 채로 진화와 혜정이만 두고 출근길에 나서게 됐다. 이에 육아 초보 아빠 진화는 덩그러니 남겨진 혜정이를 보며 어쩔 줄 몰라하는 모습을 보였다. 여기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진화가 돌봐야 하는 의문의 객식구가 한 명 더 등장하면서 진화를 멘붕에 빠트렸다.

이러한 상황에서 진화는 더 이상 참지 못하겠다는 듯 가출을 감행하고 말았다. 의문의 객식구의 정체는 누구일지와 함소원을 경악케 한 진화의 가출사건 전말은 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제작진은 "중국에서부터 환갑잔치 케이크 구매를 두고 삐걱댔던 두 사람이 결국 한국에 돌아와 갈등을 폭발시키고 말았다"며 "두 사람이 또 어떤 이유로 다투게 된 것인지, 슬기롭게 위기상황을 해결해갈 수 있을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