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ㆍ외교

통일부 "남북협력, 한미협의 외에 남북 독자적 추진 영역 있다"

"남북관계는 우리 문제인만큼 적극 추진해 나갈 것"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2020-01-15 11:19 송고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 © News1 이승배 기자

통일부는 15일 대북 개별관광에 대해 미국 정부가 '한미간 대북 단합 대응'을 강조한 것과 관련 "남북협력사업에는 한미간에 협의할 사항이 있고 남북 간 독자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영역이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김은한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정례브리핑에서 이렇게 밝히며 "한미 간의 협의될 사안에 대해서는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틀 내에서 한미 간에 긴밀하게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른 한편 북한이 호응할 경우는 남북이 독자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협력사업이 적지 않다"며 "남북 관계는 우리의 문제인만큼 현실적인 방안들을 강구하여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또한 김 부대변인은 대북 개별관광의 실현 가능성에 대해 정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에 저촉되지 않는다고 보고 있다면서 "우리 국민에 대한 신변안전보장 조치만 확보되면 적극적으로 검토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김 부대변인은 개별관광과 관련해 '이산가족, 실향민을 우선한다는 정부 기조는 지금도 유지되나'라는 질문에 "이산가족 문제는 인도적이고 매우 시급한 문제로서 실효적 해결을 위한 가능한 한 모든 대안을 모색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산가족 고령화 현실에서 북과 남에 있는 가족들을 서로 만나볼 수 있게 하는 기회를 만드는 것이 가장 우선적인 과제"라며 "정부가 다양한 실천적인 방안들을 모색하고 있다고 이해해 주시면 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부대변인은 북한의 호응과 관련해선 "정부의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제안에 호응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freshness410@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