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중기ㆍ창업

중기부, 백년가게 46개 추가 선정…홍보·컨설팅·정책자금 지원

현장목소리 수렴 '국민추천제' 추진…온라인 지도 만든다

(서울=뉴스1) 심언기 기자 | 2020-01-15 12:00 송고
백년가게 현판 시안© 뉴스1

중소벤처기업부는 음식점 35개, 도소매업 11개 업체를 '백년가게'로 추가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전국의 백년가게는 모두 334개 업체로 늘어난다.

백년가게는 중기부가 지난 2018년 6월부터 선정하기 시작했다. 업력 30년 이상 가게(소기업·소상공인) 중에서 경영자의 혁신의지, 제품·서비스의 차별화 등을 전문가가 종합적으로 평가해 선정한다.

전국의 백년가게는 업종별로 음식점업 240개 업체, 도소매업 94개를 기록하고 있다. 지역별로는 서울 43개, 경기 33개, 부산 29개 순이다.

선정된 업체에 대해서는 백년가게 확인서 및 인증현판을 제공한다. 민간O2O플랫폼·한국관광공사 웹페이지 등록, 방송 송출 등을 통한 홍보와 컨설팅·교육·정책자금 우대·네트워크 등 다양한 정책 지원도 제공한다.

중기부는 "온·오프라인 시장에 대한 진출 지원 등 인센티브를 지속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기부는 올해 ’국민들과 함께하는 백년가게‘를 슬로건으로 현장의 목소리를 수렴해 백년가게 선정시 국민 추천제를 도입할 예정이다.

백년가게 온라인 지도를 만들고, 백년가게 방문·홍보 이벤트를 확대해 많은 국민들이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안도 마련 중이다.

백년가게 육성사업에 참여하고자 하는 업체는 오는 3월부터 전국의 소상공인지원센터(62개)에 수시로 신청 또는 추천이 가능하다. 서류 평가, 현장평가, 지방 중기청별 선정위원회 평가를 통해 최종 선정된다.


eonk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