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구ㆍ경북

대구환경청, 화학물관리법 위반행위 99건 적발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2019-12-29 14:26 송고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지난 2월1일 경기도 안산시 시화·반월 국가산업단지 내 유해화학물질 취급업체를 방문, 안전관리 실태 등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음) 2019.2.1/뉴스1 DB

대구지방환경청은 29일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 430곳을 대상으로 지도·점검한 결과 94곳에서 화학물질관리법 등 위반 행위 99건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위반 현황을 보면, 유해화학물질 영업 무허가가 31건으로 가장 많았고 취급시설 가동 전이나 정기적으로 받아야 하는 취급시설 설치·정기검사 미이행(27건) 사례도 다수 적발됐다.

이어 안전교육 미이수(8건), 화학물질 관리대장 미작성(5건), 변경허가·신고 미이행(4건), 도급 미신고(3건), 관리자 미선임(3건), 유독물질 수입신고 미이행(3건), 유해화학물질 표시 미이행(3건), 사고대비물질 관리기준 미준수(3건), 유해화학물질 취급기준 미준수(3건), 개인보호장구 미착용(1건) 등이 뒤를 이었다.

정경윤 대구환경청장은 "유해화학물질 취약 사업장에 대한 지속적인 점검과 기술지원에 나서 화학사고 예방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pdnams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