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RE:TV] "연예대상 바뀌어야" 김구라, 웃음+지지 얻은 사이다 일침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19-12-29 06:30 송고
SBS © 뉴스1
'2019 SBS 연예대상'에서의 방송인 김구라의 통쾌한 발언이 시청자들의 격한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시상식이 생중계되던 상황이었기에 김구라의 사이다 일침은 편집 없이 그대로 방송이 됐고, "많은 시청자 분들이 오랜만에 김구라가 옳은 소리 한다 생각할 것"이라던 김구라의 예상대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지지가 이어지고 있다. 

김구라는 지난 28일 오후 9시부터 생중계된 '2019 SBS 연예대상'에서 신동엽 유재석 백종원 김병만 서장훈 김종국 이승기 등과 8인의 대상 후보에 올랐다. 그는 MC 김성주가 자신을 인터뷰하러 오자 "제가 (대상 후보가 된 것이) 납득이 안 되는데 시청자들이 납득될까 걱정"이라며 "방송은 어쨌든 구색 맞추려고 8명 넣은 것 같다"고 말해 김성주를 당황하게 했다. 

김구라의 거침 없는 발언은 계속됐다. 그는 "그렇게 하면 안 된다. 다 알면서 그러냐"며 "(대상 후보된 것) 기쁜데요, 제가 모드가 변해서 억지로 좋은 표정을 짓지 못하겠다. 방금 우수 프로그램상('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도 제가 대표로 받았는데 제가 받을 만한 게 아니다. 제작진, 부부들이 애쓰는 프로그램이고, 저는 거기 나가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 나름 열심히 하고 있으나 저는 지금 여러가지 복잡한 감정으로 2시간 앉아있는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 김구라는 "제가 지금 휴대전화와 목도리를 만지작 거리고 있다. 집에 가려고"라며 "농담이고 어쨌든 이 자리에 앉아있는 것 자체가 굉장히 영광스럽지만 앉아있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또 여기 앉아계신 분들, 이름은 밝히지 않겠지만 '연예대상'도 물갈이를 해야 될 때가 아닌가 하다"며 "KBS도 '연예대상' 시청률이 안 나왔다. 5년, 10년 된 국민 프로그램이 많다보니 돌려먹기 식으로 상 받고 있다"고 말해 김성주를 더욱 당황하게 했다. 

김구라는 "그러니까 이제 더이상 쓰잘데기 없는, 저 같은사람 빼고 신동엽, 백종원, 유재석 정도만 대상 후보를 하는 게 긴장감이 있다"며 "나하고 서장훈은 왜 앉아있냐. (김)종국이도 사실 좀 그렇잖아. 종국이도 방송한지 20년 된 애인데. 쟤도 40대 중반이야. 나 이 얘기하고 싶었어. 내가 정말 노리는 상은 내일 하는 'MBC 연예대상'에서 안영미와 함께 베스트 커플상이다. 그건 내가 봤을 때 가능해"라고 말하며 '2019 SBS 연예대상'에서의 대상 후보가 설득력이 없음을 강조했다.  

또 김구라는 "저희 어머니가 '너 왜 죽상하고 있냐'고 하시는데 어머니, 저도 나름대로 사정이 있어요"라고 호소했다. 이어 "더이상, 대상 후보 8명 뽑아놓고 아무런 콘텐츠 없이 개인기로 1~2시간 때우는 거 더이상 이렇게 하면 안 된다. 통합해서 지상파 3사 본부장들 만나서 돌아가면서 해야 한다. 광고 때문에 이러는 거 안다"며 "이제 바뀔 때가 됐다. 이 얘기하고 빠지겠다"고 소리쳤다. 김성주가 말리자 김구라는 "너도 원하잖아"라며 "이건 3사 본부장 만나서 번갈아가면서 해야 한다. 많은 시청자 분들이 오랜만에 김구라가 옳은 소리 한다 생각할 것"이라고 쓴소리를 했다. 

또 다른 대상 후보인 김병만이 해외 스케줄로 불참했다 하자 김구라는 "거봐요. 병만이 안 왔다. 병만이 작년에도 안 왔다. 일부러 스케줄 잡는다는 얘기가 있다"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이에 박나래는 "김구라씨 진정하시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사이다 일침으로 인해 김구라는 순식간에 대형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랭크됐고, 예상대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지지가 이어졌다. 포털 사이트에는 "속이 다 후련했다" "김구라 할말 했다" "지루했는데 김구라 인터뷰가 최고였다" "김구라 말이 100번 맞다" "김구라 완전 공감" 등 김구라의 발언을 지지하는 의견이 압도적이다. 

이번 '2019 SBS 연예대상'에는 익숙한 프로그램들의 익숙한 스타들이 참석했고, 새로운 얼굴의 예능 스타가 없어 시상식의 긴장감이 다소 반감된 듯한 분위기가 형성됐다. 이에 김구라는 "5년, 10년 된 국민 프로그램이 많다보니 돌려먹기 식으로 상 받고 있다"는 일침을 날렸고, 지루하게 이어지는 시상식에서 김구라의 발언은 웃음과 통쾌함을 동시에 안겼다. 그러자 서장훈도 "김구라 형의 말에 많이 공감했다. 저까지 인터뷰 할 시간이 있나 생각한다. 전 구색맞추기에도 끼기 오려운 사람이 아닌가 한다"고 현실감이 담긴 답변을 전했고, 이승기도 "'집사부일체'는 현실적으로 한 프로그램이 받을 수 있는 최대치를 다 받은 것 같다. 현실적으로 봐도 이 3파전(신동엽 백종원 유재석)으로 예상한다"고 재차 현실적인 답변을 이어가기도 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