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공인중재사' 다작왕 김구라 "방송 내려놓기 힘들다" 고충 토로

[N컷]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19-12-27 17:20 송고
MBC에브리원 © 뉴스1
방송인 김구라가 '방송을 좀 내려놓고 싶다'는 심정을 밝힌다.

30일 오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김구라의 공인중재사'에서는 보디빌딩에 매진한 딸, 사업에 빠진 아들 때문에 갈등 중재 요청을 한 부모들의 사연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김구라는 고민 상담을 하던 중 자신의 직업에 대한 속마음을 솔직하게 전하며 "나도 생산적인 취미를 갖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양재웅이 "그러기엔 프로그램이 너무 많으신 거 아니냐"고 하자, 김구라는 "남들은 일이 없어서 난리인데, 일이 있는 게 고마운 것이다. 내려놓는 게 가장 힘든 것 같다"는 속마음을 밝혔다.

이어 김구라는 "내가 내려놓으면 (퇴직금도 없이) 나 혼자 끝나는 것"이라며 쉬고 싶어도 쉴 수 없는 자신만의 고충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김구라의 고충 고백은 오는 30일 오후 8시30분 '김구라의 공인중재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