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차범근 아들 차세찌, 음주운전사고 입건…"면허취소 수치"

(서울=뉴스1) 류석우 기자, 정윤미 기자 | 2019-12-24 09:11 송고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차범근 전 축구감독의 아들 차세찌씨(33)가 면허취소 수치인 만취상태로 운전을 하다가 사고를 내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23일 밤 11시40분쯤 서울 부암동 부근에서 음주를 한 상태로 사고를 낸 차씨를 음주교통사고 등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차씨는 만취한 상태로 앞서가는 차량을 뒤에서 들이받아 40대 남성 운전자가 다친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 당시 차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 단계인 0.246%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차씨가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하고 있다"며 "담당 조사관이 정해지는 대로 차씨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ewryu@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