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펜타곤, 2019 월드투어 'PRISM' 성료…8개월 대장정 마무리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19-12-23 11:16 송고
큐브엔터테인먼트 © 뉴스1
펜타곤이 첫 월드투어 '2019 PENTAGON WORLD TOUR 'PRISM''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펜타곤은 지난 21일 일본 오사카 공연을 끝으로 약 8개월에 걸쳐 진행된 첫 월드투어 'PRISM'의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지난 4월27일 서울에서 첫 월드투어 'PRISM'의 포문을 연 펜타곤은 이후 자카르타, 토론토, 뉴욕, 시카고, 댈러스, 시애틀, 로스앤젤레스, 산호세, 상파울루, 산티아고, 몬테레이, 멕시코시티, 타이베이, 밀라노, 리스본, 베를린, 파리, 모스크바, 싱가포르, 도쿄, 오사카까지 전 세계 22개 도시에서 총 23회 공연을 열고 글로벌 팬들과 만났다.

펜타곤은 데뷔곡 '고릴라'를 비롯해 '빛나리', '청개구리', '신토불이', '접근금지' 등 펜타곤만의 재치 넘치는 무대는 물론 서정적인 감성이 돋보이는 발라드 곡과 카리스마 넘치는 힙합 곡 등 다채로운 무대로 팬들을 즐겁게 했다.

더불어 이번 월드투어를 위해 특별히 준비한 스페셜 유닛 무대로 색다른 볼거리를 선사하며 팬들을 열광케 했다.
큐브엔터테인먼트 © 뉴스1
특히 월드투어의 피날레를 장식한 일본 도쿄와 오사카 공연에서는 '신토불이', '고릴라', '봄눈', '청개구리'까지 총 네 곡을 일본어 버전으로 불렀으며, 일본 릴리스 곡인 'HAPPINESS'와 'UP! UP! UP!' 무대까지 깜짝 선사해 현지 팬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팬들 역시 펜타곤이 선보이는 무대마다 한국어로 '떼창'을 하거나 퍼포먼스에 맞춰 춤을 추는 등 열띤 호응으로 화답했으며, 매 도시마다 진솔한 마음을 담은 슬로건 이벤트로 펜타곤 멤버들을 감동케 했다.

이처럼 첫 월드투어 'PRISM'을 성황리에 마무리한 펜타곤은 "첫 월드투어 프리즘이 끝났습니다. 스물 세 개의 도시를 다녀오며 많은 유니버스를 만나고, 사랑으로만 꽉꽉 채웠어요. 새로운 경험과 함께 많은 걸 배우고 펜타곤도 유니버스랑 같이 한 계단 성장했다고 믿어요. 절대 멈추지 않고 달리겠습니다. 금방 좋은 음악과 무대로 돌아올게요. 언제나 사랑해요, 소중해요"라며 첫 월드투어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