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시민단체 "한일관계 진전 더딘 건 사과 않는 아베정부 탓"

"아베, 제국주의 부활 꿈꿔…'문희상안' 日책임 빠져"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2019-12-20 15:10 송고
지난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418차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에서 참석자들이 일본의 사죄를 촉구하고 있다. /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시민사회단체들이 2019년이 끝나가도록 한일관계에 진전이 더딘 이유는 일본 정부가 식민지배 역사를 인정하거나 사과·배상하지 않아서라며 아베 정권을 규탄했다.

아시아공동행동(AWC) 한국위원회 등 17개 단체 연합은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자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정부는 일제 식민지배를 사과·배상하고 제국주의 부활 시도를 중단하라"며 이렇게 밝혔다.

허영규 AWC 한국위원회 대표는 "2012년 자민당이 평화헌법을 개정한 이래 일본은 자국 방어차원을 넘어서 제국주의 침략 전쟁에 나서고 있다"며 "그 결과 일본은 세계 평화를 해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연장, 미일군사동맹 강화, 이란 호르무즈 파병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지선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활동가는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을 위해 재원을 마련하는 방안인 이른바 '문희상안'에 대해서도 비판하고 나섰다. 김 활동가는 지난 2015년 12·28 한일 위안부 합의가 이뤄진 이후 4년간 소녀상 앞에서 합의 폐기를 요구해오고 있다.

김 활동가는 "이번 문희상안에는 가해국 일본의 책임이 빠져 있다"며 "피해자들은 아직도 눈물을 흘리고 있는데 어디에 합의가 있다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당초 일본 오사카지역 노동시민단체와 오는 22일 동시에 아베 정권 규탄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지만 이를 이틀 앞당겨 진행했다. 일본에서 열리는 기자회견은 22일 니카츠역 근처 도요사키 니시 공원에서 이뤄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