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한국과학상에 오용근·안지훈, 한국공학상 이승재·하헌필 수상

과기정통부 2019년 '우수과학자 포상' 통합시상식 개최

(서울=뉴스1) 남도영 기자 | 2019-12-12 14:00 송고
2019년 한국과학·공학상 수상자 오용근 기초과학연구원 단장(왼쪽부터), 안지훈 고려대 교수, 이승재 명지대학교 교수, 하헌필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책임연구원© 뉴스1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19년 한국과학상에 오용근 기초과학연구원 단장(포스텍 교수)과 안지훈 고려대 교수를, 한국공학상에 이승재 명지대학교 교수, 하헌필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책임연구원을 각각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과기정통부는 한국연구재단·한국과학기술한림원·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와 함께 '우수과학자 포상 통합시상식'을 열고 한국과학상·공학상 수장자를 비롯해 젊은과학자상 4명, 올해의 여성과학기술인상 3명, 이달의 과학기술인상 6명 등 4개 부문 총 17명의 우수 과학자에 대해 시상했다.

만 40세 미만 우수과학기술인에게 수여되는 '젊은과학자상'은 △유우종 성균관대학교 교수 △노준석 포스텍 교수 △김신현 한국과학기술원 교수 △노준홍 고려대학교 교수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올해의 여성과학기술인상'에는 학술·산업·진흥 부문에 △김미영 서울대 교수 △이금주 삼성전자 상무 △김영미 경희대 교수가 각각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달의 과학기술인상'에는 올해 하반기 월별 수상자로 선정됐던 △신관우 서강대 교수 △박호석 성균관대 교수 △송석호 한양대학교 교수 △박병국 한국과학기술원 교수 △홍용택 서울대학교 교수 △박종혁 충북대 교수 등 6명의 연구자가 이번 시상식을 통해 수상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과학기술인의 도전과 혁신이 곧 국가경쟁력이며 인류의 지적 자산과 행복의 원천"이라며 "자긍심과 소명의식을 가지고 연구개발에 더욱 정진하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hyu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