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젠큐릭스, 기술성 평가 통과…코스닥 상장 청신호

2개 기관 모두 A등급…"곧 예비심사 청구서 제출"

(서울=뉴스1) 성재준 바이오전문기자 | 2019-12-11 13:13 송고
젠큐릭스의 유방암 예후예측 검사법 ‘진스웰 BCT’ © 뉴스1

분자진단 전문기업 젠큐릭스(대표 조상래)가 기술성 평가를 모두 A 등급으로 통과하면서 코스닥 기술특례 상장에 한 발짝 다가섰다. 젠큐릭스는 곧 한국거래소에 예비심사를 청구하고 상장 준비를 본격화할 계획이다.

젠큐릭스는 지난 10일 한국기업데이터와 SCI 평가정보로부터 각 A, A 등급을 획득하며 기술성 평가를 통과했다고 11일 밝혔다. 기술특례 상장을 위해서는 거래소가 지정한 평가기관 2곳에서 각 A등급과 BBB등급 이상을 받아야 한다.

2011년 설립된 젠큐릭스는 국내 최초로 유방암 예후예측 진단검사법인 '진스웰BCT'를 선보이며 2016년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획득한 바 있다. 또 유럽CE 인증을 받으며 해외서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2017년에는 식약처로부터 비소세포폐암 환자 대상의 'EGFR' 유전자 돌연변이를 검출하는 ‘진스웰 ddEGFR Mutation Test’의 품목허가를 획득했고, 2018년 신의료기술 인증까지 완료해 올해 시장에 출시했다.

젠큐릭스는 다국적제약사가 진행하는 임상시험에도 참여하며 저변을 넓히고 있다. '진스웰 BCT'는 2020년 화이자가 진행하는 유방암 치료제 '입랜스'(성분 팔보시클립)의 적응증 확장 임상에 참여해 약물 표지자로서 성능을 입증할 계획이다.

조상래 대표는 "지난 7월 미래에셋대우를 주관사로 지정하고 상장 예비심사청구 준비는 대부분 끝마친 상태"라며 "기술성 평가에서 젠큐릭스의 우수한 기술력을 충분히 인정받은 만큼 최대한 신속히 코스닥 이전상장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젠큐릭스 최대주주인 조상래 대표는 지난 6~7월 보통주 1만3832주를 매입한데 이어 12월에도 2만1454주를 장내매수해 지분율을 기존 20%에서 20.4%로 끌어올렸다.


jjsung@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