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전북

"전주한지는 전주 닥나무로"…고품질 닥나무 첫 수확

2017년 심은 닥나무 첫 수확…다음 달 수매

(전주=뉴스1) 김춘상 기자 | 2019-11-28 18:45 송고
한지 원료로 쓰이는 닥나무 껍질/뉴스1

전북 전주시가 전통한지를 만들기 위해 3년 전 전주에 심은 닥나무를 처음으로 수매한다.

전주시는 전주한지의 전통 계승과 한지산업 활성화를 위해 심은 닥나무의 첫 수확 시기를 맞아 다음 달 중순 닥나무 줄기를 수매할 예정이라고 28일 밝혔다.

전주시는 한지 주원료인 닥나무의 안정적 공급체계 구축을 위해 2017년부터 우아동과 중인동 6개 농가(1만8698m2)와 계약을 해 1만1800그루의 닥나무 묘목을 심었다. 


전북 전주시 우아동 닥나무 묘폭 식재 현장을 찾은 김승수 전주시장/뉴스1

올해 수매량은 닥나무 줄기 약 2만㎏이다. 전주시는 이를 활용하면 대발지(75x145㎝) 기준으로 약 4만장의 한지를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A4 기준 생산량은 48만장이다.



mellotro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