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구ㆍ경북

대구 청년활동가들 "NGO확산사업 축소 안돼" 반발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2019-11-28 13:04 송고
대구지역 NGO 청년활동가들은 28일 대구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청년NGO활동확산사업'이 기존 취지와 달리 변질·축소되고 있다"며 권영진 대구시장과의 면담을 요구했다.2019.11.28/뉴스1©News1 남승렬 기자

대구지역 NGO 청년활동가들이 28일 대구시청 앞에서 "청년NGO활동확산사업이 취지와 달리 변질·축소되고 있다"며 권영진 시장의 면담을 요구했다.

대구청년NGO활동확산사업은 대구시가 주최하고 사단법인 대구시민센터가 주관하는 것으로 올해 4년차를 맞았다.

사회문제나 시민단체의 공익활동 등에 관심을 가진 청년들을 활동가로 길러 사회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주자는 취지다.

하지만 내년부터 대구시가 이 사업을 '청년 Pre-JOB(프리 잡) 지원사업'과 통합하고 주관단체를 대구시민센터에서 대구상공회의소로 변경하기로 하자 청년활동가들과 시민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4년간 대구의 청년들이 이 사업을 통해 공익활동을 접하고 잘 알지 못하던 NGO를 알게 됐다"며 "하지만 대구시가 예산을 삭감하고 주관단체를 상공인단체로 변경해 사업을 변질·축소하려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익활동 영역을 단순한 일자리 사업으로 봐서는 안된다"며 사업 변경 계획의 철회를 촉구했다.

대구청년NGO활동확산사업 1기 참여자인 최나래씨(29·대구참여연대 활동가)는 "시민사회에 대한 이해도가 부족한 대구상의가 사업을 주관하면 취지와 목적이 변질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청년활동가들은 "사업 통·폐합 논의 과정에서 대구시와 어떤 소통도 하지 못했다"며 권 시장과의 면담 요청서를 시에 전달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예산 운용상의 어려움 등으로 불가피하게 주무부서와 시행 주체를 변경하려는 것일뿐 취지가 변질될 우려는 없다"고 말했다.


pdnams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