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음악

[황미현의 방토크]② 이단옆차기 "MC몽은 우리의 1등 조력자…친형같아"(인터뷰)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19-11-27 06:30 송고 | 2019-11-27 16:09 최종수정
이단옆차기의 박장근,(왼쪽)과 함준석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이단옆차기의 박장근,(왼쪽)과 함준석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작곡팀 이단옆차기는 국내에서 이름을 알린 '작곡팀'의 선두주자다. 개인으로 활동하던 작곡가들과 달리 '팀 체제'로 첫 행보를 걸어 인지도를 높였다.

박장근(38)과 함준석(39) 두 사람은 2012년 공식적으로 이단옆차기라는 이름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홍대 지하 작업실에서 첫 걸음을 내디딘 이들은 절실한 마음으로 휴일도 없이 수년간 일했고 그 결과 수많은 히트곡을 낸 히트 작곡팀으로 성장했다.

이단옆차기가 작업해 히트한 곡은 셀 수 없다. 걸스데이 '썸씽' 린 '오늘 밤' 에이핑크 '미스터츄' 전효성 '굿나잇 키스' 정인X개리 '사람냄새' god '미운오리새끼' 걸스데이 '달링' 카라 '맘마미아' 씨스타 'SHAKE IT' 여자친구 '여름여름해' 등 수많은 곡을 탄생시켰다.

이단옆차기 작업 곡의 특이한 점은 색깔과 개성, 장르가 모두 다르다는 것. 이는 이단옆차기가 가수별 방향성과 개성을 연구해 오랜 기간 심혈을 기울여 작업한 결과다.

최근 이단옆차기의 작업실에서 두 사람의 작업기와 최근 MC몽과 전속계약을 체결한 것 등에 대한 이야기들을 들을 수 있었다.
이단옆차기의 박장근,(왼쪽)과 함준석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황미현의 방토크]①에 이어>

-MC몽과 굉장히 각별한 사이지 않나. MC몽과 이단옆차기의 관계를 이야기해본다면.

▶(박) MC몽은 우리에게 엄청나게 큰 가수다. 친형같은 사람이다. 최근 밀리언마켓과 전속계약을 했는데 이런 큰 가수를 담는 것은 상상조차 못했다. 큰 회사에서 케어를 해야한다고 생각했고 우리가 할 수 있다는 생각은 못했었다. 그런데 형이 먼저 제안했다. 계약 조건도 형이 많이 양보했다. 우리는 아주 만족스러운 계약 조건이었다.(웃음) 형도 더 열심히 한다고 했고 다같이 만들어가보자고 이야기했다.

-MC몽이 최근 쇼케이스에서 이단옆차기는 가족이라고 표현했다. 그에게서 어떤 영향을 받았나.

▶(박) 나는 진짜 친형 같은 사람이다. 30년됐다. 옆학교 형이었다. 내가 중학교때는 현진영, 클론, 듀스 등이 인기였는데, 이들 모두 백업 댄서 출신이었다. 가수를 하려면 댄서가 먼저 되어야 하는줄 알고 댄서로 먼저 시작했다. 이 댄서 크루에서 만난 사람이 MC몽이다. 그때부터 친하게 지냈다. 정말 좋은 형이었다. 그러던 중 MC몽 형이 가수가 됐다고 했고 나도 그 영향을 받아서 가수로 활동할 수 있었다.

▶(박) 많이 배운다. 엄청 많은 조언을 해준다. 우리가 어떻게 보면 이렇게 까지 하는데 1등 조력자다. 방향성에 관해서 특히 많이 배웠다. 형이 음악적인 갈증이 있으니까 우리가 성장하는 동안 1부터 모든 것을 서포트해줬다.  

▶(함) 한마디로 표현하면 대장님이다. 
이단옆차기의 박장근,(왼쪽)과 함준석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2012~2014년 정말 활발한 활동을 했고, 이후에는 조금 작품 수가 줄었다.

▶(함) 곡작업보다 제작을 많이 주력했다. 모모랜드 수란 등 우리가 한 번 시도를 해보자는 생각이 들었다.

-제작과 작곡은 많이 달랐을 것 같다.

▶(박) 너무 다르다. 제작은 아직도 많이 배우고 있다. 어렵다. 작곡을 하면서 나오는 아이디어, 의상 방송 등 요즘 프로모션 같은 것들은 생소한 부분이기 때문에 시행착오를 겪었다. 제작을 하면서 제작자분들이 정말 존경스러웠다. 종합예술인 것 같다.
이단옆차기의 박장근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제작에 대한 꿈은 원래 있었나.

▶(박) 작곡만 하다보면 어느 순간 우리 안에서 지칠때도 있었다. 또 제작자들은 작곡가들에게 곡을 받아야 하는 고충도 있지 않나. 우리가 제작을 하면 작곡과 콘셉트 설정 등 우리가 다 할 수 있고 온전한 생각을 담을 수 있기 때문에 하고 싶었다.

▶(함) 그렇게 다가서고 싶었다. 앨범 단위로. 곡 단위로 가수의 색깔을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제작에 애로사항이 있는지.

▶(박) 생각만큼 안되는 것도 있긴하다. 밀리언마켓 아티스트들은 본인들이 프로듀싱을 하니까 아쉬운 점을 보완하는 조력자가 되주자는 선으로 하고 있다. 조금만 더 힘을 보태주면 잘 할 수 있는 친구들에게 힘을 보태고 싶었다.
이단옆차기의 함준석(왼쪽)과 박장근 / 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박장근씨는 밀리언마켓 대표로도 활동하고 있다. 비즈니스적인 것도 많이 신경써야 할텐데 고충은 없는지.

▶(박) 정신없다. 솔직히 작업은 최소화하고 있다. 조금 늘리고는 싶은데 밸런스를 맞추기가 힘들더라.

-두 분 모두 원래 가수였지 않나. 갈증은 없나.

▶(함) 항상 갖고는 있다. 깊은 곳에 내재 돼있다.(웃음)  

▶(박) 가수들한테 우리가 하면 너네보다 잘할 것 같다고는 말한다(웃음). 그런 생각은 늘한다. 거기에 대한 아쉬움은 있다. 작업하고 다른 친구들 계약하는 것으로 대리만족 한다.

▶(함) 에너지를 어떻게 쏟느냐 같다. 워낙 많은 일들을 해야하다보니까 가수에 대한 꿈을 실현하기에 용기가 많이 필요한 것 같다.

황미현의 방토크© 뉴스1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