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 "나경원, 임기말 또다시 엉뚱한 합의하지 않을까 우려"

"둘 다 막을 방법이 없다면 더 중요한 선거법 막아야"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2019-11-26 11:05 송고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 News1 구윤성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6일 선거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등 패스트트랙 법안 협상과 관련해 "걱정되는 일은 여권의 타깃이 된 나경원 의원(원내대표)이 임기말에 또다시 엉뚱한 협상안을 밀실에서 합의해주지 않나 하는 우려"라며 "잘못 끼운 단추가 있다면 지금이라도 바로 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합리적인 해법을 찾으라"며 이렇게 말했다.

특히 "지금부터라도 둘 다 막을 방법이 없다면 더 중요한 선거법을 막자는 것이 내가 말하는 취지"라며 "공수처법이야 우리가 집권하면 폐지 할 수 있지만 한 번 고친 선거법은 절대 변경이 불가하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애초부터 나경원 의원이 강행 처리를 막을 아무런 제도적 장치 없이 연동형 비례대표제, 공수처법 등을 정개특위 등에 올리고 소수 당인 심상정 의원이 정개특위 위원장을 맡게 합의해준 그 자체가 크나큰 실책이었고 지금의 혼란을 초래한 원인"이라고 했다.

홍 전 대표는 "저들이 야당이 된들 자기들에게 유리한 선거법을 고쳐줄 리가 있겠나"라며 "저들의 패악질을 경험해보지 않았나. 그걸 말해준 것인데 또다시 막을 방법도 없이 면책을 위해 둘 다 걸고 극한 투쟁을 해본들 뻔뻔한 저들이 우리 당만 빼고 강행처리 안할 것 같나"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를 막기 위해 정기국회 거부, 의원직 총사퇴를 한다면 이해되지만, 강행 처리 후 의원직 총사퇴가 무슨 실익이 있나"라며 "사퇴한 김에 전원 (내년 총선에 불출마 하라고 조롱만 당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sgk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