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설수진 "미스코리아 꼬리표 따라다녀…펌하러 갔다가 제안받아"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19-11-26 09:46 송고

아침마당 캡처© 뉴스1

미스코리아 출신 배우 설수진이 "20년이 넘었는데도 아직 미스코리아 꼬리표가 따라다닌다"고 밝혔다.

설수진은 26일 오전 KBS 1TV '아침마당'에 출연해 지난 1996년 미스코리아에 당선됐을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한 번 해군은 영원한 해군이라고 하지 않나. 나 역시 26년이 지났지만 미스코리아라는 꼬리표가 늘따라다니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당시 진은 배우 이병헌씨의 동생이었고, 내가 선을 차지했었다"라며 "어느날 압구정의 미용실에 펌을 하러 갔는데, 미용실 원장님이 '수영복을 입어보라'고 하더니 나에게 미스코리아에 나가보라고 권유했다"고 밝혔다.

또 "아버지가 장교 출신이었는데, 미스코리아 출전을 처음에 무척 반대했다"며 "그런데 나중에는 아버지가 더 좋아하셨다"고 덧붙였다.


hmh1@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