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SK텔레콤, 그룹내 ICT 전문가 'TEB' 모아 기술 교류의 장 연다

(서울=뉴스1) 김정현 기자 | 2019-11-13 09:10 송고
 서울 반포 세빛섬에서 SK텔레콤 사내 전문가들과 글로벌ICT 기업 및 학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ICT 분야의 기술와 연구 동향을 공유하는 'SKT TEB 컨퍼런스2018'이 열리고 있다. (SK텔레콤 제공) 2018.10.19/뉴스1

SK텔레콤이 13일 인천 중구 소재 SK무의연수원에서 SK그룹 관계사의 정보통신기술(ICT) 전문가들이 함께 모여 'New ICT' 분야의 기술 역량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SKT TEB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TEB'는 SK텔레콤의 사내 ICT 분야 우수 전문가 집단이다. SK텔레콤은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에서 활약하고 있는 TEB 구성원 100여 명에게 직무 전문 역량 계발, 학습 커뮤니티 등 다양한 물적·인적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올해 TEB 멤버들은 사내외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보여줬다"며 "한 해 동안 국내외 컨퍼런스에서 32건의 발표 및 기술 전시를 하고 5G 상품·서비스 관련 39건의 특허를 등록하는 한편, 미국 전기전자학회(IEEE)를 비롯해 국내외 유수 저널에 통신 기술 관련 기고를 게재했다"고 소개했다.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되는 이번 SKT TEB 컨퍼런스에는 TEB 외에도 SK그룹 내 ICT 전문가 100여 명을 대거 초대해 New ICT 기술 공유 및 국내외 ICT 전망을 논의했다.

이 날 행사에서 TEB 구성원들은 2019년 우수 활동을 공유하고 연구 과제 성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데이터 기반 법률 서비스', '미디어 개인화 추천' 등 New ICT 기술을 SK텔레콤의 상품과 서비스에 접목할 수 있는 방안을 소개한다.

외부 전문가도 초청한다. 퀄컴 코리아의 박성은 박사가 '5세대(5G) 에코시스템과 사용자 경험'을 주제로 발표하고, 선우명호 한양대 미래자동차공학과 교수가 자율주행차 및 미래 교통산업에 대해 발표한다.

또 최근 ICT 업계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김종윤 스캐터랩 대표(인공지능 스타트업)와 최재혁 니어스랩 대표(자율주행 드론 스타트업)가 각각 인공지능 챗봇 서비스와 자율주행 드론 솔루션을 소개할 예정이다.

문연회 SK텔레콤 기업문화센터장은 "5G 시대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협력과 공유를 통한 기술 생태계 활성화가 더 중요해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SK그룹 ICT 전문가들이 마음껏 역량을 펼치며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기업문화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Kri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