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 "보수통합, 유승민이 정치초년생 데리고 즐기는 형국"

황교안 겨냥 "文대통령과 담판하고 뛰쳐나왔어야"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2019-11-11 10:24 송고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 News1 이종덕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청와대 만찬 회동에 대해 "이 판에 청와대 회동도 부적절했지만 할 수 없이 갔다면 정국 혼란의 주범인 문 대통령과 담판하고 뛰쳐나왔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무런 의미 없는 더불어민주당 2중대 노릇을 하는 사람과 다투고 주범인 대통령이 말리는 연출을 하게 했으니 참으로 부적절한 처신을 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선거법 개악의 주범은 제쳐 두고 야당끼리 다투는 모양새를 연출하게 했으니 지극히 잘못된 처신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보수대통합에 대해서는 "원래 야권 통합이란 물 밑에서 다 합의된 후에 전격적으로 공개해 사인을 하는 것"이라며 "아무런 준비 없이 이를 공개 하는 쇼로 연출함으로써 다 죽어가는 유승민만 통합의 핵으로 부상하게 해 유승민만 살려줬다"고 평가했다.

홍 전 대표는 "노련한 유승민이 정치초년생을 데리고 즐기는 형국이 됐으니 장차 이 일을 어떻게 풀어갈 것인가"라며 "가을은 점점 깊어 가는데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검찰수사, 보수통합 등 어느 하나 풀리는 것은 없고 우리만 점점 수렁에 빠진다"고 말했다.


asd12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