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에너지ㆍ중공업

한라시멘트 옥계공장 ESS 커졌다…112MWh 운용

48MWh급 ESS 추가 운용 시작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2019-11-05 11:19 송고
한라시멘트에서 11월부터 상업운전에 들어간 48MWh급 ESS설비.(한라시멘트 제공)© 뉴스1

한라시멘트가 11월부터 옥계공장 내 48MWh급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추가로 운용한다고 5일 밝혔다. 이로써 한라시멘트는 모회사인 아세아시멘트와 합산해 국내 시멘트 업체 중 최대 규모인 통합 112MWh(메가와트시)급 ESS를 운용하게 됐다.

앞선 2018년 10월 한라시멘트는 본 공장인 강원도 옥계공장에 24MWh급 ESS를 도입했다. 아세아시멘트도 올해 8월 본공장인 충북 제천공장에 40MWh급 ESS를 도입해 운용 중이다. 여기에 한라시멘트 옥계공장 내 48MWh급 ESS가 추가로 도입됨에 따라 양 사에서 운용되는 ESS의 합산 배터리 용량이 112MWh 규모로 늘어나게 된 것이다.

이번 한라시멘트에 추가 도입된 48MWh급 SK D&D가 투자한 것으로 제품비와 설치비를 포함한 모든 비용을 SK D&D 측에서 부담했다. 사업기간으로 책정된 15년간 절감된 전력비를 SK D&D와 한라시멘트가 일정 비율씩 나눈다는 조건으로 계약이 체결됐다.

이로써 한라시멘트 2기, 아세아시멘트 1기 등 양 사가 ESS 운용을 통해 향후 15년간 전력비 절감액은 각각 약 97억원, 약 40억원으로써 최대 137억원 정도가 될 것으로 추산된다.

김정기 한라시멘트 전기팀장은 “전력비는 시멘트 제조 원가의 20% 이상을 차지하는 요소인 만큼 이번 ESS 추가 도입은 회사의 원가 경쟁력 확보에 도움이 될 뿐 아니라, 국가적 과제인 에너지 절감 차원에서도 상당 부분 기여하리라 본다”며 “산자부의 공통 안전조치 사항을 모두 준수하여 안전을 위한 시스템을 완비했고, 효율성과 안정성을 모두 확보할 수 있도록 철저한 관리 하에 설비를 운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dk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