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장제원 "與, 총선기획단 금태섭 중용…섬뜩한 생각 들어"

"한국당, 지지층만 바라보는 폐쇄적 모습 탈피해야"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2019-11-05 09:58 송고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 News1 이종덕 기자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에 대해 "인선을 보니 섬뜩한 생각이 든다"며 "강경파, 온건파, 주류, 비주류, 청년, 여성 등을 아우르는 인선도 그렇지만, 눈에 띄는 인물은 금태섭 의원"이라고 평가했다.

장 의원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금 의원은 '민주당 의원 맞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거침없이 소신 발언을 한다. 민주당 지지층 사이에서는 '탈당하라'는 거센 비난도 일었다. 그러나 민주당은 그를 내치기는 커녕 중용했다"며 이렇게 밝혔다.

장 의원은 "사무총장과 핵심 실세인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버티고 있는 기획단에서 금 의원이 얼마나 큰 역할을 할지는 의문이지만 이번 총선을 대하는 민주당의 결기가 어느정도인지 가늠케 한다"며 "확장성을 고려하면서도 당의 포용성과 다양성을 보여주려는 민주당의 한 수이며 어떤 인재영입보다 효과적인 전략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은 벌써 세 번째 집권하고 있는 간단한 정당이 아니다. 상대하기 버겁고 세련된 전략을 구사하는 정당으로 성장했다"며 "한국당도 달라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한국당이) 지지층만 바라보는 폐쇄적인 모습을 탈피해야 한다. 조금의 다름을 인정하고, 그 다름을 오히려 반기며 중간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과거의 문제에 발목잡혀 좌고우면할 시간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개혁보수와 정통보수가 통합해 큰집을 지어야 한다. 피해의식에 사로잡힌 과거형 인재가 아니라 외연확장을 위한 미래형 인재를 영입해야 한다"고 했다.




asd123@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