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생활/문화 >

공지영 "공수처 반대 금태섭 앞세워 표 달라해…국민 우습지"

민주당, 4일 발표한 총선기획단 명단에 금태섭 의원 포함
공지영 소설가, 공수처 반대하는 금 의원 포함에 민주당 비판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2019-11-05 08:44 송고 | 2019-11-05 08:51 최종수정
공지영 작가./뉴스1 © News1 문요한 기자

공지영 소설가가 지난 4일 발표된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 명단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에 반대입장을 밝혀온 금태섭 의원을 포함한 것에 대해 5일 비판했다.

공 소설가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가 막힌다"라며 "공수처 공식반대하는 금태섭까지!"라고 글을 올렸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 평생 숙원인 공수처를 반대하는 금태섭을 앞세워 문 대통령 중간 평가니 표를 달라고 한다"라며 "윤석열은 가족을 인질로 잡아 조국장관을 괴롭히고 민주당은 문대통령을 인질로 잡으려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우습지?"라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은 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21대 국회의원 총선거 준비를 위해 총선기획단 구성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총선기획단은 윤호중 사무총장을 단장으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등 주요 당직자와 백혜련 민주당 전국여성위원장, 장경태 전국청년위원장, 프로게이머 출신 황희두 청년문화포럼 회장 등이 포함됐다.

또한 금태섭, 강훈식 의원과 정청래 전 의원도 총선기획단에 참여한다.

총선기획단은 선거대책위원회를 준비하기 위한 실무기구로, 다음달 정기국회 이후 출범될 선대위 이전까지 가동될 예정이다.


lgir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