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한국당, 총선체제 돌입…"혁신·통합, 자유우파 결집 귀결"(종합)

총선기획단, 박맹우·이진복·추경호 등 12명으로 구성
황교안 "文정권, 공정·정의 심각하게 훼손…심판해야"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2019-11-04 16:24 송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총선기획단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1.4/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자유한국당이 총선기획단을 출범하면서 본격적인 총선체제에 돌입했다. 1차 인재영입 과정에서 불거진 논란을 극복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한국당은 4일 오후 국회에서 총선기획단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를 진행했다.

총선기획단은 박맹우 사무총장을 단장으로 하고 이진복 의원이 총괄팀장, 초선의 추경호 의원이 간사를 맡았다. 위원에는 박덕흠, 홍철호, 김선동, 박완수, 이만희, 이양수, 전희경 의원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주 2회 회의를 진행해 총선과 관련한 현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황교안 대표는 "오늘로 총선이 164일 남았다. 총선기획단이 이 시기에 발족된 것은 의미가 크다. 문재인 정권의 폭정에 맞서 투쟁을 잘해나가야 하지만 총선을 학실하게 준비하는 것도 결코 소홀히 할 수 없는 우리의 과제"라며 "내년 총선은 문재인 정권의 폭정과 무능을 심판하는 선거"라고 밝혔다.

이어 "문재인 정권은 불과 2년반 만에 대한민국의 오늘을 만든 경제, 안보 두축을 무너뜨리고,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깊은 수렁에 나라를 빠뜨렸다"며 "대한민국을 단단하게 하나로 묶어준 공정, 정의의 가치는 좌파의 위선과 이중성에 심각하게 훼손됐고, 진영논리에 무참히 짓밟혔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한국당에 대한 국민 기대는 혁신과 통합으로 시작된다. 혁신은 공천으로, 통합은 자유우파 대결집으로 귀결된다"며 "통합 과제가 진전을 이뤄낼 수 있도록 자유우파 대통합을 견인할 수 있는 방안도 심도있게 검토해달라"고 당부했다.

한국당은 최근 인재영입 과정에서 논란에 휩싸였다. 황 대표의 '1호 영입'으로 알려진 박찬주 전 육군대장은 환영식 전날 돌연 영입이 보류됐다. 박 전 대장은 이날 공관병 갑질 등 자신을 둘러싼 논란을 해명하기 위해 기자회견을 열었지만 오히려 비판적인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또 청년인재로 영입된 백경훈 청년이 여는 미래 대표는 '영입 세습' 논란으로 비판을 받았다.

총선기획단은 인재영입, 공천룰 등에 대해서도 논의할 계획이다. 통합된 의견은 황 대표, 향후 출범할 공천관리위원회 등에 전달할 방침이다. 총선기획단이 내놓을 '인적쇄신' 방안에 관심이 모인다.

황 대표는 임명장 수여식 이후 기자들과 만나 "가급적 신속하게 인재를 영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번에 (영입과 관련한) 여러 말씀이 있었다. 그런 의견을 담아내 국민 신뢰를 얻을 수 있는 인재영입에 노력하겠다"며 "(인재영입 검증은) 총선기획단이 할 것이다. 다만 모든 기본적인 틀은 인재영입위원회에서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박 사무총장은 회의 이후 "활동기간을 선거대책위원회 출범 때까지 활동할 것이다. 총선전략, 공천방향 등에 대해 논의·정리해 공관위에 전달할 것"이라며 "통합 등 총선에서 필요한 모든 사안을 논의하고, 좋은 결론이 모이면 황 대표에 전달하고, 정책화하겠다"고 강조했다.

2차 인재영입에 대해서는 "이번에 어려움을 겪었다. 시간을 가지고 추진할 것이다. 총선기획단이 전략상 조언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사무총장은 공천룰에 대해 "신정치혁신특별위원회에서 논의한 부분이 논의에 있어서 중요한 자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신정치혁신특위가 검토한 공천룰은 △여성 30% 가산점 부여 △탈당 경력자 10~30% 감점 부과 △막말, 부적절 언행, 해당 행위자 공천 배제 등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asd12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