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최중경 "비영리 공익부문 회계개혁도 함께 이뤄져야"

제2회 회계의 날 기념식…"갑질 감사인은 영구퇴출"

(서울=뉴스1) 박응진 기자 | 2019-10-31 13:31 송고
(한국공인회계사회 제공)© 뉴스1

최중경 한국공인회계사회 회장은 31일 "진정한 회계개혁의 완성을 위해서는 비영리 공익부문의 회계개혁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홀에서 열린 제2회 회계의 날 기념식 환영사를 통해 "제도개혁 못지 않게 국민에게 다가가는 친숙한 회계문화를 창달하는 것도 매우 중요한 일"이라면서 이처럼 밝혔다.

그는 또 "감사인이 갑질로 불리는 부적절한 행위나 위법행위를 할 경우, 회계개혁의 본질을 훼손하는 행위로 보아 업계에서 영구퇴출시키는 등 강력한 조치로써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날 축전을 통해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질수록 회계투명성이 우리 경제의 지속가능성 높일 것"이라고 회계업계를 격려했다.

최재형 감사원장도 축사에서 "회계의 날을 통해 경제발전의 핵심적 요소인 회계의 중요성과 가치가 널리 전파되고, 회계인들의 긍지와 사명을 드높일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언급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최 감사원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박은정 국민권익위원장, 김현준 국세청장 등 정부 측 인사들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민병두 정무위원장, 유동수·최운열·김병욱·박찬대·추경호·김관영 의원 등 정치권 인사들이 참석했다.

한편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철탑산업훈장을 받는 등 올해 기념식부터 회계유공자들에 대한 정부포상(훈장·대통령 표창·국무총리 표장)이 이뤄졌다.


pej86@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