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생활/문화 > 푸드

술안주도 유튜브로 고른다…주류업계 2030 소비자 공략

(서울=뉴스1) 김수경 에디터 | 2019-10-31 11:38 송고
최근 주류업계가 젊은 소비자 공략을 위해 유튜브를 통한 브랜디드 콘텐츠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브랜디드 콘텐츠란 콘텐츠 안에 자연스럽게 제품을 드러내며 브랜드 메시지를 전달하는 형태로 소비자 역시 제품 홍보 목적이 있음을 인지한 상태로 자신의 취향에 맞는 콘텐츠를 즐기고 소비한다. 
  
이처럼 브랜디드 콘텐츠는 제품의 인지도를 높이고 정보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소비자에게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특히, 젊은 층이 선호하는 유튜브에서는 정보성 콘텐츠, 브이로그, 웹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형식의 콘텐츠를 접할 수 있다. 
  
팀브라더스와 협업한 지평 주조 브랜디드 콘텐츠 영상 이미지© 뉴스1

전통 막걸리 제조업체 지평주조는 젊은 소비자층에게 주력 제품인 ‘지평 생 쌀막걸리’를 알리기 위해 유튜브 크리에이터 ‘팀브라더스’와 협업을 진행했다. 

약 9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팀브라더스’는 ‘다양한 음식의 모든 것’이라는 콘셉트로, 요리와 먹방, 제품 리뷰 등의 영상 콘텐츠를 업로드하며 좋은 반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 

지평주조에 따르면 음식과 술은 밀접한 연결고리가 있기 때문에 여러 음식과 페어링 하기 좋은 술인 막걸리와 팀브라더스의 채널이 잘 어울릴 것 같아 추진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지평주조의 브랜디드 콘텐츠는 팀브라더스 채널 구독자 설문 결과로 구성한 음식 랭킹 쇼 ‘탑쓰리’ 시리즈로 제작됐다. ‘막걸리 안주 TOP3’ 편으로 게재된 이번 콘텐츠는 막걸리와 잘 어울리는 안주 랭킹을 소개하며 자연스럽게 지평 생 쌀막걸리 제품을 노출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또한, 막걸리와 좋은 조합을 이루는 안주로 1위 전(58.5%), 2위 두부김치(14.7%), 3위 족발(4.4%) 등 순위를 공개하고, 순위에 랭크된 안주들과 지평 생 쌀막걸리의 조화를 생생하게 전했다. 
  
젊은 소비자의 눈높이에 맞춘 B급 감성과 팀브라더스 특유의 재치, 입담으로 재미를 더하고, 막걸리 뚜껑을 잘 여는 꿀팁 등 소비자에게 실제로 도움이 되는 유익한 정보도 빠뜨리지 않았다. 

이러한 유형의 브랜디드 콘텐츠는 일반 광고보다 거부감이 적고 소비자의 참여와 소통을 유도해 즐거움을 선사한다. 
  
롯데주류는 먹방 유튜버로 유명한 ‘한시연’과 협업해 클라우드맥주의 영상 콘텐츠를 제작했다. 유튜버 한시연은 약 14만 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으며, 2030 여성들에게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롯데주류는 자사 유튜브 엔터테인먼트 채널 ‘맥주 클라쓰’를 통해 CJ ENM과 협업을 통해 제작한 웹 드라마 ‘괜찮아 안죽어’를 방영하고 누적 조회 수 260만을 돌파하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오비맥주 카스는 올해 유튜브와 손잡고 새로운 형식의 브랜디드 콘텐츠 영화 ‘아오르비(AORB)’를 제작했다. 제목 ‘아오르비’는 A 또는 B를 선택하라는 뜻의 ‘A or B’를 밀레니얼 세대의 어법으로 표현한 것이다.

‘선택’이라는 주제와 ‘AORB’라는 제목에 걸맞게 시청자 선택에 따라 주인공의 운명과 내용이 달라지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며, 지난 7월 본영상 공개 후 한 달 만에 유튜브 500만 뷰를 넘어서는 등 젊은 세대의 많은 공감을 얻었다. 
 
[news1] ‘푸드·요리·맛집·건강·다이어트’ 뉴스 제보 - food@news1.kr


food@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