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국제일반

조종사가 기내 화장실 몰카 설치 '실시간 시청'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019-10-29 09:34 송고
사우스웨스트 항공 여객기 - BBC 화면 갈무리

미국 사우스웨스트 항공 승무원이 조종사들이 항공기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한 사실을 폭로했다고 영국 BBC가 29일 보도했다.

미국 사우스웨스트 항공 소속 승무원 르네 스타이네이커가 조종사들이 기내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하고 조종석에서 화장실 동영상을 보았다며 소송을 제기했다고 BBC는 전했다.

스타이네이커는 지난 2017년 피츠버그발 피닉스행 항공기에서 조종사들이 아이패드를 통해 화장실에 설치한 몰래카메라를 실시간으로 보는 것을 목격했다고 주장했다.

스타이네이커는 "부기장이 자리를 비운 사이 기장이 자신을 불러 부기장 자리에 앉게 했다"며 "이때 기장이 아이패드로 화장실에 설치된 몰래카메라를 보고 있었다"고 말했다.

기장이 스타이네이커를 부른 것은 2명 이상이 조종실을 지켜야 한다는 항공사 규정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스타이네이커가 이같은 사실을 폭로하자 항공사 측은 몰래카메라 설치 사실 자체를 부인하고 있다. 항공사는 화장실에서 카메라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스타이네이커의 주장은 다르다. 그는 당시 기장이 '일급기밀'이라며 카메라에 대해 발설하지 말 것을 당부했고, 항공사 감독관 역시 사건에 대해 절대 함구하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주장했다.

스타이네이커는 심각한 정신적 고통을 겪고 있다며 항공사를 상대로 5만 달러(5800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이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비행 중에 이런 영상을 보면 승객의 안전은 누가 책임지느냐” 등의 댓글을 달며 격분하고 있다고 BBC는 전했다.


sinopark@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