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국가기록원, 옛 우토로마을 모습 담은 영상 '디지털 복원'

지구촌동포연대 소장 VHS·미니테이프 등 17점 복원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19-10-03 12:00 송고
디지털 복원된 우토로 마을 영상. (국가기록원 제공). © 뉴스1

일본의 강제퇴거와 삶의 터전을 지키기 위해 몸을 던져 싸워야 했던 우토로마을 재일한인의 고난의 거주사를 생생하게 보여주는 영상기록이 디지털로 복원된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4일 성남 나라기록관에서 디지털로 복원된 '우토로 마을' 관련기록을 지구촌동포연대(KIN·Korea International Network)에 전달한다.

앞서 지난 3월 지구촌동포연대는 우토로 마을 살리기 관련 시민단체 영상과 옛 우토로 마을 모습 등이 담겨져 있는 VHS 테이프 12점과 6㎜ 미니 테이프 5점 등 총 17점의 시청각자료 복원을 국가기록원에 의뢰했다.

기록물은 △재일동포와 일본인 시민단체에서 제작한 마을 살리기 홍보 영상(4점) △지구촌동포연대가 국내에서 제작한 캠페인 기록 영상(5점) △일본에서 방송된 우토로 관련 뉴스와 보도 등 관련 방송 녹화 영상(8점) 이다.

기록물의 주요 내용은 우토로 마을에 거주했던 재일동포 1세대 김경남 할머니의 모습과 1989년 당시 우토로 마을의 옛 모습, 한국 내 우토로살리기 캠페인과 교토지역에서 방송된 우토로 관련 뉴스 등이다.

국가기록원은 "일본인 시민단체인 '우토로를 지키는 모임'이 1996년 촬영한 행사 영상과 재일조선인의 인권캠페인비디오제작위원회가 1989년 촬영한 닛산자동차앞 시위 현장 모습인 '우토로를 지키자! 도쿄행동'등은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희귀 영상"이라고 설명했다.

국가기록원은 이 기록물을 오랫동안 보존하고 열람할 수 있도록 클리닝 및 디지털 변환을 했고, 이 과정에서 일부 음량이 크거나 작은 부분, 잡음이 있는 구간의 음성을 디지털 음성복원 처리해 보다 정확하게 들리도록 했다.

일제강제동원 및 평화연구회 연구위원인 허광무 박사는 "우토로 살리기 영상기록물은 한·일 양국 시민, 한국 정부의 노력 등이 담긴 영상기록물"이라며 "재일한인이 걸어왔던 고난의 역사와 재일한인 강제퇴거, 한인마을 살리기 연구에 활용할 수 있다"고 의미를 설명했다. 

이소연 원장은 “국가기록원은 재일 동포들이 걸어온 역사적 가치가 있는 기록물의 안전한 후대 전승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가기록원은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10년 간 3·1독립선언서, 천안함 피침 기록물, 독도관련 지도 등 종이기록물 5052매와 손기정 선수 헌정필름 등 시청각기록물 104점을 복원·복제했다.

오래된 기록물의 복원이나 복제, 디지털화를 원하는 소유자는 매년 3월 국가기록원 홈페이지 맞춤형 복원복제사업 공모에 신청하면 된다.


alexe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