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신한베트남은행 '바젤2' 이행 승인…베트남 외국계 은행 최초

(서울=뉴스1 ) 박주평 기자 | 2019-10-02 10:57 송고
(신한은행 제공) © 뉴스1

신한은행은 베트남 현지 법인 신한베트남은행이 베트남 중앙은행으로부터 '바젤2' 이행 승인을 획득했다고 2일 밝혔다.

신한베트남은행의 바젤2 이행 승인은 한국계 은행을 포함해 베트남에 진출한 외국계 은행 중 최초 사례다. 베트남 중앙은행은 지난 2016년 12월 금융선진화와 안정화를 위해 베트남의 모든 은행에 바젤2를 이행하도록 하는 시행령을 공표했다. 신한베트남은행은 이후 자본금을 확충하고 리스크 관리 제도와 시스템을 정비해왔다.

바젤2는 금융기관의 경영건전성 유지를 위해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국제 기준으로 다양한 리스크에 대응하기 위한 충분한 자본금뿐 아니라 전산시스템 오류, 직원의 부정행위, 외부 사고 등으로 인해 발생하는 금융손실 리스크에 대한 자본금도 적립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국내 은행은 인터넷은행을 제외하고 바젤2의 자본적정성 규제를 더 강화하고, 유동성비율 규제를 도입한 바젤3를 적용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이번 바젤2 이행 승인으로 베트남은행은 대외 신뢰도를 높이고 리스크 관리 역량도 인정받아 베트남에서 외국계 선도 은행의 입지를 더 공고히 할 수 있게 됐다"고 했다. 현재 신한베트남은행은 베트남 전역에 36개 네트워크를 운영하면서 CIB(기업투자금융) 본부 출범, PWM(고액자산관리) 모델 도입 등 비즈니스 모델을 확장하고 있다.


jup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