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오늘 행안부 국감…대통령 기록관·강원 산불 원인 규명 등 쟁점

국가공무원 충원안 등도 관심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19-10-02 06:00 송고
대통령 기록관.  2019.4.18/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최근 논란이 됐던 대통령 기록관 건립 문제가 2일부터 열리는 국회 국정감사를 통해 다시 쟁점으로 떠오를 전망이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2일 국회 행안위 회의실에서 행정안전부 국정감사를 진행한다.

이날 가장 쟁점은 행안부 산하 국가기록원이 추진했던 문재인대통령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치가 될 것으로 보인다.

국가기록원은 지난달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예산 172억원을 투입해 문재인 대통령의 기록관 건립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가 논란이 되자 9월11일 전면 재검토 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사실상의 백지화 선언이었다.

당시 국가기록원은 "대통령기록 관리체계 개편을 모색하는 과정에서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거치지 못해 불필요한 오해와 논란을 일으켰다"면서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치를 전면 재검토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당초 국가기록원은 문 대통령이 퇴임하는 2022년 개관을 목표로 연 면적 약 3000㎡ 규모의 대통령기록관을 건립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이 자신의 개별 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는 뜻을 나타내면서 논란이 커졌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당시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개별 기록관 백지화를 지시했다"며 "개별 기록관 건립 이야기를 들은 뒤 불같이 화를 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행안위는 최재희 대통령기록관장을 국감 증인으로 채택한 상태다.

지난달 11일 조경태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국민 여론이 좋지 않으니 (대통령기록관 건립을)지시한 적 없다고 한다"고 목소리를 높인 뒤 "어떻게 대통령 지시 없이 단독으로 설치할 수 있단 말인가. 누가 지시했는지 그 명단을 국민들에게 공개해야 한다"고 했다.

또 올 4월 강원 일대에서 발생했던 대형 화재와 관련한 원인규명 및 보상 방안도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국감에는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 김경혁 강원도 산불피해 소송대책위원장이 증인과 참고인으로 각각 이름을 올렸다.

아울러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국가공무원 충원 방안 등을 놓고도 여야 논쟁이 벌어질 가능성이 있다. 행안부는 지난달 내년 생활안전 서비스 공무원 중심으로 국가공무원 1만8815명을 뽑는 계획이 정부안으로 확정됐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밖에도 △'일본해 표기' 등 공공기관 정보오류 △공공기관 채용비리 △특례시 지정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갈등 등을 놓고 갑론을박이 펼쳐질 전망이다.


alexei@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