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文 공산주의자' 고발당한 국대떡볶이 대표 "가루 될 준비"

시민단체 "노이즈마케팅으로 매출 향상시키려는 것"
"표현의 자유 한계를 넘어선 악의적인 비방이 목적"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2019-09-30 10:28 송고 | 2019-09-30 17:48 최종수정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 페이스북 캡쳐. © 뉴스1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 장관을 비난하는 글을 올린 김상현 국대떡볶이 대표가 경찰에 고발당했다.

'적폐청산 국민참여연대', '가짜뉴스 국민고발인단' 등은 지난 27일 김씨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청에 고발했다고 30일 밝혔다.

대표 고발자로 이름을 올린 신모씨는 "김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한 가짜뉴스, 허위사실유포, 명예훼손을 통한 노이즈 마케팅으로 사업 매출을 향상시키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대표의 행위는 국론을 분열시키고 표현의 자유 한계를 넘어선 악의적인 비방이 목적"이라며 "문 대통령과 조 장관은 물론 국민에게 씻을 수 없는 정신적 고통과 피해를 줬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김 대표는 페이스북에 "저 고발당했다고 합니다. 더욱 오십시오. 더욱 하십시오. 나는 가루가 될 준비를 했다고 하지 않았습니까. 나는 더욱 일어날 것입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앞서 김 대표는 최근 페이스북에 '문재인은 공산주의자', '코링크는 조국 거' 등 문 대통령과 조 장관을 비판하는 글을 수차례 올린 바 있다.


ms@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