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정미경 "조국 위해 촛불?…차라리 성폭행범 위해 촛불 들라"

"檢압박하는 대통령, 권력남용해 범죄자 비호로 탄핵사유"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김민석 기자 | 2019-09-30 09:59 송고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30일 여권이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을 수사 중인 검찰을 압박하는 것과 관련, "조국을 수호하겠다는 것과 파렴치한 성폭행범을 석방하라는 것이 도대체 무슨 차이가 있는가"라며 "차라리 성폭행범을 위해 촛불을 들라고 하라"고 비판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촛불집회에 참여한 여권 인사들을 향해 "파렴치한 조국을 위해 촛불을 드는 것이 행동하는 양심인가. 조국을 비호하는 촛불집회를 계속하시라"며 "그럴수록 국민에게서 멀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은 또 문재인 대통령이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절제된 검찰권 행사가 중요하다"고 밝힌 것에 대해 "믿을 수 없을 정도의 발언으로 검찰에 대해 구체적인 사건을 수사하지 못하게 압력 가하는 대통령은 상상할 수도 없다"며 "이쯤 되면 권력을 남용해 범죄자를 비호하는 대통령으로, 탄핵 사유"라고 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자신을 대통령이 아닌, 왕 같은 독재자로 생각하는 것은 아닌지, 그렇지 않다면 민주주의 국가의 대통령이 이럴 수가 없다"며 "국민이 문 대통령을 탄핵하자고 해도 놀랍지 않은 상태가 돼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최고위원은 "자꾸 '북한 바라기'를 하다 보니 이런 것까지 북한을 따라 하는 것은 아닌가"라며 "북한 따라 하지 마시라"고도 했다.


yos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