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가을 태풍 미탁 발생…'강도 강'으로 수도권까지 영향권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2019-09-28 11:08 송고
태풍 미탁 예상 경로(기상청 제공) © 뉴스1

열대저압부에서 힘을 쌓던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이 드디어 태풍으로 발달했다.

기상청은 28일 오전 9시 필리핀 마닐라 동쪽 약 1210㎞ 해상에서 미탁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국가태풍센터 관계자는 "미탁이 미국령 괌 부근 서쪽의 29~30도의 고수온 해역을 지나면서 열대저압부가 에너지를 머금은 탓"이라고 태풍 발생 이유를 설명했다.

현재 중심기압 1000h㎩(헥토파스칼)로 최대풍속은 초속 17수준인 미탁은 현재 '소형' 크기에 강도는 '약' 수준의 초기 태풍의 형상이다.

그러나 북상하며 강도는 '강', 크기도 '중형'까지 커질 전망이다. 태풍센터 관계자는 "위도 25도까지는 해양열용량(OHC)이 높아 태풍이 지속적해서 에너지를 공급받기 때문에 강도와 크기가 유지되면서 우리나라에 접근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태풍은 29일 오후 타이완 타이베이 남동쪽 해상을 지나 10월 2일 오전 제주 남쪽에 접근할 전망이다. 이후 2일 오전부터 3일 오전 사이 대한해협을 지나 울릉도·독도 쪽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그러나 "북태평양 고기압과 북쪽의 대륙고기압의 세기, 위치 등의 우리나라 주변기압계 변화에 따른 변동이 커 예상 좌표는 계속 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태풍의 현재 강풍반경은 200㎞다. 그러나 북상하면서 한반도에 근접할 때는 최대 350㎞까지 넓어질 것으로 보여서 경기지역에 직간접 영향도 무시할 수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반도 전역이 미탁 영향을 받을 수 있는 것이다.

미탁은 오세아니아 연방국가인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여성의 이름을 의미한다.


ac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