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도쿄올림픽 욱일기 NO" 서경덕 교수, 세계 언론에 호소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19-09-18 10:38 송고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세계 주요 매체에 일본의 욱일기 응원을 반대해야 한다는 메일을 보냈다. (서경덕 교수 제공) © 뉴스1

'욱일기 퇴치 캠페인'을 꾸준히 펼치고 있는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이번에는 전 세계 주요 언론에 '도쿄올림픽 욱일기 응원 허가'에 관한 제보 메일을 발송했다고 18일 밝혔다.

일본에서 2020년 도쿄올림픽 때 욱일기 응원을 허가한다는 방침에 따른 대응이다. 서경덕 교수는 AP 및 로이터 통신,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인민일보, 르몽드 등 전 세계 주요 언론 32개 매체에 관련 내용을 발송했다.

서경덕 교수는 "일본의 '욱일기'는 과거 나치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전범기'임을 증명하고, 특히 욱일기가 어떤 깃발인지에 대한 영어영상도 함께 보냈다"고 전했다.

또한 "올림픽 헌장 50조 2항에 명시된 '올림픽에서는 어떤 종류의 시위나 정치적 행위를 허용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하며, 욱일기 사용의 문제점들을 짚어줬다"고 덧붙였다.

특히 서경덕 교수는 최근 임명된 하시모토 세이코 올림픽장관의 망언을 함께 소개하며, 일본 정부의 잘못된 역사의식이 일본의 침략으로 큰 상처를 받았던 많은 아시아인들에게 또 다시 큰 아픔을 주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경덕 교수의 호소는 최근까지 미국의 CNN 및 볼티모어 선, 중국의 환구시보 및 시나스포츠 등 몇몇 주요 매체에서만 다뤘다. 아직 외신을 통한 많은 소개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서경덕 교수는 "세계적인 언론사들이 나서서 일본의 이런 어처구니 없는 결정을 기사화 한다면 욱일기의 실상이 전 세계인들에게 제대로 알려질 것이며, 또한 욱일기 응원을 막아내는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서경덕 교슈는 "만약 세계인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도쿄올림픽때 욱일기 응원을 강행한다면, 세계적인 논란을 만들어 '욱일기'가 '나치기'와 같은 '전범기'임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doctor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