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하태경 "조국, 자신 비판 학생이 극우?…독재와 뭐가 다르나"

"학생 종북 매도한 군사정권과 같아…스승 자격 없다"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2019-08-07 07:25 송고 | 2019-08-07 12:00 최종수정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 News1 임세영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7일 서울대 교수로 복귀한 조국 전 민정수석에 대해 "스승의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무리 학생이 자신을 비난한다고 해도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앞서 조 전 수석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선생은 학생을 비난하지 않는다"라며 "서울대 안에 태극기부대와 같이 극우사상을 가진 학생이 움직이고 있다는 것이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했다.

하 의원은 "어떻게 스승이 자기 학교 제자들을 극우라고 부르느냐"라며 "폴리페서는 캠퍼스 떠나라고 비판하는 학생이 어떻게 모두 극우가 될수 있느냐"라고 지적했다.

이어 "자신을 비판하는 학생을 극우로 매도하는 것은 과거 독재를 비판하던 학생들을 종북으로 매도하던 군사정권과 본질적으로 무엇이 다른가"라며 "자신과 법리적 입장이 다르면 친일파, 자신을 비판하는 학생은 극우, 이런 분이야말로 독재의 후예이고 학생 말대로 스승의 자격이 없다. 학교를 떠나는 것이 낫다"라고 강조했다.


asd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