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무역보복 日규탄" 대규모 집회…"촛불 힘으로 이기자" (종합)

"아베 정권 들어 과거사 부정 심화…군사협정도 파기해야"
일본 시민단체 활동가도 연대…"한일 시민 협력하자"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2019-08-03 22:15 송고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아베 규탄 시민행동 '일본 경제보복 규탄 촛불문화제'에서 시민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8.3/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침략지배 사죄하라" "가자, 일본대사관으로"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관리 우대조치 대상국) 명단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하면서 시민사회단체들은 대규모 촛불집회를 열고 일본 아베 정권을 규탄했다.

이번 일본 정부의 결정에 반대하는 일본 내 시민사회단체도 아베 정권이 갈등의 정치를 펼치고 있다며 이날 집회에 연대의 뜻을 보탰다.

정의기억연대·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흥사단 등 682개 단체가 모인 '아베규탄 시민행동'(시민행동)은 3일 오후 7시쯤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자리 소녀상 앞에서 '아베규탄 3차 촛불문화제'를 열고 일본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주최 측 추산 1만5000명이 넘게 모인 이날 집회에서 참가자은 '아베정권 규탄한다, 강제징용 사죄하라' 라고 쓰인 손피켓을 들고 집회 장소를 가득 채웠다. 시민행동은 지난달 20일부터 매주 토요일 아베 규탄 촛불집회를 개최해 오고 있다.

집회 참가자들은 일본 정부가 지난달 반도체 등 제조에 사용되는 핵심 소재 3가지 수출에 대해 규제책을 내놓은 데 이어 전날 다시 한번 화이트리스트 배제 결정을 내린 것이 '적반하장식' 보복성 조치라고 꼬집었다.

또 강제징용 등 과거사를 사죄·반성하지 않는 일본 정부의 경향이 아베 정권 들어 더 심해졌다고 지적하는 한편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를 즉각 파기해야 한다고 외쳤다.

한경희 정의기억연대 사무총장은 "어제 일본 나고야에서 열린 일본국제예술제에 평화의 소녀상을 전시했는데 나고야 시장이 와서 '위안부는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며 "일본은 역사를 지속적으로 은폐하고 있고, 아베 정권 들어 더 심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 사무총장은 "고(故) 김복동 할머니는 올해 1월 돌아가시기 직전까지 일본이 진심어린 사죄를 하면 용서할 마음이 있다고 하셨다"며 "공식적 사죄와 법정 배상을 묻는 행동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일본의 과거사 사과를 재차 촉구했다.

권순영 서울겨레하나 운영위원장은 일본인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도 연대의 메시지를 보내왔다며 이를 대신 전했다. 권 위원장에 따르면 이 메시지는 '일본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과거 청산을 위한 공동행동'(공동행동)이 보내왔다.

공동행동 측은 "(일본 정부의 조치는) 강제동원 문제에 대해 한국에 가하는 보복이고, 한일 간 긴장을 고조시켜 양국민 사이의 대립감정을 일으킨다"며 "이는 본인이 추궁당하고 있는 강제동원 문제에서 시선을 돌리기 위해 무역 문제를 들고 나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 기업이 대법원 판결을 받아들이게 해서 피해자가 권리를 회복하는 것이 우리의 요구"라며 "한일 시민은 대립할 게 아니라 아베 정권에 대해 손잡고 연대하며 함께 싸우자"고 전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박수와 환호로 화답했다.

한편 지난달 19일과 지난 1일 70대 남성 2명이 각각 일본대사관 앞과 세종로 공원 내에서 스스로 몸에 불을 질러 숨진 데 대해 시민행동은 조의를 표하기도 했다. 정해랑 시민행동 대표는 "두 분 어르신의 명복을 빌며 다시는 그런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아베 규탄 시민행동 '일본 경제보복 규탄 촛불문화제'에서 시민들이 촛불을 들고 있다. 2019.8.3/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시민행동은 집회를 마치고 조선일보사 앞까지 행진했다. 행진 도중 주한일본대사관이 입주한 건물 앞에 멈춰선 대열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하라'라고 적힌 현수막을 펼쳐 보이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곧이어 조선일보사 앞에 도착한 이들은 조선일보가 '친일 매국 언론'이라고 주장하면서 "조선일보 폐간하라"라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시민행동은 다음 토요일인 10일과 오는 광복절에도 대규모로 촛불집회를 열겠다고 예고했다.

앞서 이날 오후 2시에는 흥사단이 일본대사관 앞에서 '백색국가 제외 일본 규탄 흥사단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아베 정권을 비판했다.

이들은 "일본은 식민지를 반성하고 세계 앞에 사죄하라" "부끄러운 역사를 돈으로 감추려 하는 일본을 규탄한다" "동북아 평화를 파괴하는 아베를 규탄한다" 등 구호를 외치며 일본이 보복성 조치에 나설 것이 아니라 침략의 과거사부터 반성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100년 전 3·1운동으로 전 국민이 항거했듯이 일본에 대한 단호한 대응을 해 나갈 것"이라며 "아베 정권의 위험한 도전을 전 세계가 함께 공조해 저지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흥사단은 일본의 수출규제에 항의하고 과거 강제동원에 대해 사죄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의 온라인 서명을 진행할 예정이다. 문 대행은 "미주 흥사단과 일본 시민사회도 동참할 것"이라며 "서명 결과를 국제사회에 알리고 일본 정부에도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또 오는 광복절에는 일본 시민사회도 동참하는 가운데 '8·15 국제평화대행진'을 계획하고 있다.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아베 규탄 시민행동 '아베 규탄 3차 촛불문화제'를 마친 시민들이 조선일보사 방향으로 행진하고 있다. 2019.8.3/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kays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