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김규종, '럽스타' 日여행 논란에 "여친이 일본인, 여행 최근 아냐" 해명(종합)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19-07-28 17:27 송고
김규종/CI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여자친구와의 일본 여행 사진을 실수로 SNS에 게재했다가 논란에 휩싸인 가수 김규종이 재차 사과했다.

28일 오후 김규종은 자신의 인스타그램(SNS)에 "우선 이번 일로 저를 아껴 주시는 팬 분들께 걱정끼쳐 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며 "제가 실수로 올린 게시물은 일본인 여자친구와 6월 초에 일본에서 찍은 사진과  날짜가 있는 사진은 7월 초 한국에서 찍은 사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유를 불문하고 제 실수로 인해 많은 분들께 불편한 마음갖게 해드려 죄송할 따름"이라며 "앞으로는 모든일에 있어 좀 더 성숙하고 신중하게 활동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라고 했다.

앞서 김규종은 지난 24일 새벽 한 여성과 입맞춤을 하는 사진, 일본에서 다정하게 찍은 사진들을 게재했다가 삭제했다. 그러나 이 사진들이 온라인상에서 빠르게 확산되며 네티즌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스스로 여자친구로 보이는 여성과 스킨십 사진을 게재한 것, 또 최근 일제 사용 불매, 일본 여행을 자제하는 분위기와 상반된 행보를 보인 것을 두고 논란이 일었다.

이에 김규종은 지난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완두콩(팬들 애칭). 많이 놀라게 해서 속상하게 해서 미안해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또 김규종은 "저는 지금 영화 촬영과 뮤지컬 그리고 연극 준비하며 지내고 있습니다.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리려고 했는데"라며 "뭐라고 해야 할지 고민하다가 이렇게 늦게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도 미안합니다. 많이 마음 아프게 한 거 진심으로 사과할게요. 항상 고마워요"라고 밝힌 바 있다.

당므은 김규종의 SNS 글 전문.

안녕하세요 김규종입니다. 우선 이번 일로 저를 아껴 주시는 팬 분들께 걱정끼쳐 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  제가 실수로 올린 게시물은 일본인 여자친구와 6월 초에 일본에서 찍은 사진과  날짜가 있는 사진은 7월 초 한국에서 찍은 사진이었습니다. 이유여하를 불문하고 제 실수로 인해 많은 분들께 불편한 마음갖게 해드려 죄송할 따름입니다.  앞으로는 모든일에 있어 좀 더 성숙하고 신중하게 활동하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