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토종 5G 장비업체, 태국서 '5G 한류' 일으킨다

과기정통부, ICT기업 교류행사 개최…신남방 판로 확대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2019-07-24 12:00 송고
© News1

국내 중소기업들이 오는 2020년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를 준비중인 태국을 찾아 정보통신기술(ICT)을 소개하고 사업 진출을 모색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태국 방콕에서 국내 5G 기반 핵심 서비스 분야 중소기업들의 아세안(ASEAN) 진출을 지원하는 ICT 기업 교류 행사를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태국은 올해 아세안 연합의 의장국으로, 아세안 10개국 중 경제 규모가 두 번째로 큰 나라이다.

스마트산업, 스마트시티 등 ICT를 활용해 경제와 사회 전반 개조를 위한 국가 정책인 '태국 4.0'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어 우리나라와 정보통신산업 분야 협력 수요도 많다.

이동통신 전화 보급률이 175%로 이동 전화 사용이 활발한 국가이면서 2020년을 목표로 5G 서비스 상용화를 준비해 5G 관련 산업에 대한 성장 가능성도 높은 국가다.

과기정통부는 태국에 국내 '5G+ 핵심 서비스' 분야 강소 기업들의 진출을 지원해 신남방 진출의 교두보로 삼는 동시에, 한국의 5G 관련 기술을 태국 현지에 적용한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을 도모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행사에는 가상현실(VR) 교육 콘텐츠, 오토바이용 스마트 헬멧 등 우수 서비스 및 제품을 보유한 국내 19개 기업들이 태국 공영 통신 회사(TOT), 태국 1위 통신사업자인 AIS 등 현지 유력 기업들과 투자자들을 만났다.

또 양국간 ICT 협력을 위한 콘퍼런스를 개최해 한국의 5G 상용화 경험 및 노하우를 홍보하고, 태국에서는 5G 시범 사업을 운영 현황을 발표했다.

과기정통부는 앞으로 세계 최초로 5G를 상용화한 경험을 발판으로, 태국과 같이 향후 2~3년 내 서비스를 준비 중인 국가들과 정책 경험을 공유하고 기업들의 해외 시장 진출 지원을 확대할 방침이다.


ickim@